상단여백
HOME 문화
LB 모던국악밴드, ‘아리랑 연가’ 창작 공연 성료
  • 정은진 기자
  • 승인 2016.07.12 11:40
  • 댓글 0

▲ 9일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에서 창작국악뮤지컬 ‘아리랑 연가’가 열린 가운데 6·25전쟁의 동족상잔의 치열한 모습을 공연하고 있다.

LB모던국악밴드·임동원프로젝트밴드 ‘LB’(LB)가 주최·주관하고 대구문화재단·한국문화예술위원회·하음기획·나비 뮤지컬이 후원한 창작국악뮤지컬 아리랑 연가가 지난 9일 오후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에서 성황리에 공연을 마쳤다.

이번 아리랑 연가 공연은 ‘2016 대구문화재단 공연전시제작지원사업으로 진행됐으며, LB는 국악밴드의 틀을 넘어 뮤지컬을 가미한 국악뮤지컬을 관객들에게 선보였다.

LB는 반만년의 역사를 가진 한반도에서 이산가족의 아픔과 남·북 통일의 염원을 담은 이야기를 아리랑곡조에 넣었으며, ·북의 전통·개량 악기가 어우러져 화음을 만들어내듯 서로 간 보이지 않는 벽을 허물고 진정으로 화합하길 염원하는 마음을 담아 작품을 제작했다.

▲ 9일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에서 창작국악뮤지컬 ‘아리랑 연가’가 열린 가운데 6·25전쟁 후 대구 서문시장에서 피난민의 삶의 모습을 표현하고 있다.

지난해 광복 70주년 기념으로 국악극의 형태로 선보인 초연작 아리랑에 사랑 싣고를 더욱 짜임새 있게 뮤지컬 형태로 재구성한 아리랑 연가는 석현과 꽃분 두 남녀의 사랑과 이별을 중심으로 광복 후 6·25전쟁으로 헤어지게 된 가족들 붉게 물든 전쟁터 대구 서문시장 내 피난민의 삶 근대거리 시인들의 침울한 모습 ·북 통일과 평화가 이뤄진 평양역의 활기찬 모습 등을 담았다.

더불어 공연 내내 아 목동아(석현의 노래)’, ‘빛의 길’, ‘죽음의 전쟁터’, ‘아리아리랑’, ‘여기는 서문시장 세상살이 전쟁터’, ‘말 없는 기약’, ‘임진강’, ‘빛의 나라등 해당 주제에 맞춘 전통음악의 향연이 펼쳐져, 전쟁 전후의 안타까운 사연과 평화통일의 소망을 표현했다.

공연을 관람한 김정아(·27·상인동) 씨는 평소 한반도 통일과 평화에 대해 생각해본 적이 없었는데, 오늘 공연을 보면서 남과 북이 분단됐던 아픔과 함께 아련함마저 느낄 수 있었다면서 더 이상 이런 아픔이 생기지 않도록 하루속히 통일이 됐으면 좋겠고, 통일 후에는 지금껏 가보지 못한 북쪽 땅도 꼭 밟아보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 9일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에서 창작국악뮤지컬 ‘아리랑 연가’가 열린 가운데 남·북 통일과 평화가 이뤄진 평양역의 활기찬 모습을 표현하고 있다.

대구문화재단 관계자는 “LB아리랑 연가가 지역문화예술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역량이 충분, 올해 공연전시제작지원사업에 선정하게 됐다이번 뮤지컬처럼 앞으로도 대구의 아름다운 예술문화를 알리는 좋은 공연을 통해 지역 내 문화발전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LB 임동원 대표는 “6·25전쟁 중 낙동강 방어선을 지켜낸 대구의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피난민들의 삶을 담은 서문시장과 당시 문화의 발상지였던 근대거리의 시인들을 고스란히 표현했다면서 문화예술도시인 컬러풀 대구의 슬로건처럼 다양한 예술 분야의 작품으로 구성된 이번 뮤지컬을 통해 수준 높은 예술문화를 보여주며, 하루 빨리 전쟁이 없는 평화로운 세상이 되길 바라는 염원도 담았다고 밝혔다.

한편 LB모던국악밴드는 대구의 큰 문화의 바람을 타고 열심히 활동 중인 국악 크로스오버 연주단으로, 피리·태평소·개량대피리 등 관악기와 거문고·해금 등 현악기를 서양 악기들과 가미해 전통 국악과 현대 음악을 접목한 연주를 대중들에게 선보이고 있다.

정은진 기자  cosmosjej4@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