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화제의뉴스
영주시 백곡마을 21명 전원 6개월 금연 성공 화제
  • 김연학 기자
  • 승인 2016.02.22 09:15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 김연학 기자] 영주시 안정면 단촌1리 백곡마을(이장 임율) 주민 전원이 6개월 이상 금연에 성공하여 이슈가 되고 있다.

지난 17일 영주시보건소(소장 강석좌)는 안정면 단촌1리에서 6개월 금연에 성공한 백곡마을 주민 21명을 대상으로 금연성공증서와 금연성공 기념품 수여식을 가졌다.

백곡마을은 62명의 주민들이 오순도순 살고 있는 전형적인 농촌마을이다. 하지만 2014년 사망률 등을 기준으로 한 조사에서 건강취약지역으로 선정됨에 따라 건강새마을 운동을 실시하기에 이르러 마을 흡연자 21명이 금연을 결심하게 되었다.

금연은 결심부터 쉽지 않았다. 마을이장이 한 사람 한사람 가정방문을 해가며 금연마을 만들기의 취지를 설명하고 건강을 위해 금연에 동참해 줄 것을 권유해 결국 흡연자 전원이 금연에 동참하여 지금까지 함께 실천해오고 있다.

2014년 10월, 주민 스스로 금연을 결심했지만 마을공동체 전원이 성공하기는 쉬운 일이 아니었다. 금연은 개인의 의지만으로는 힘든 것이 사실이지만 마을 공동체 구성원들이 서로 돕고 의지하면서 한 사람 한 사람 성공하고 또 서로 격려하면서 마을 흡연자 전원 6개월 금연 성공하기에 이르렀다.

영주시보건소는 금연에 동참한 모든 주민을 금연클리닉에 등록하여 관리하였으며 금연 의지를 높이기 위해 지난 9월에는 지역주민과 함께 마을입구에 담배연기 없는 행복마을이라는 현판을 설치하기도 했다.

영주시보건소에는 2명의 금연상담사가 흡연자의 애로사항을 듣고, 금단증상별 해결법을 제시하는 등 개인별 맞춤 지원을 하고 있다. 자신의 의지만으로 금연실천이 어려운 흡연자들에게는 일산화탄소측정을 통해 금연패취, 금연껌, 금연캔디 등 적절한 금연보조제를 처방하여 금연 성공률을 높이고 있다.

또 바쁜 일상생활과 생활스트레스로 금연의지가 저하되는 점을 감안하여 휴대전화 메시지로 금연유지 방법 등 금연 성공의지를 북돋우고 특별히 주의가 필요한 사람은 1대1 전화상담도 실시하고 있다.

백곡마을 임율 이장은 금연성공증서 수여식에서 “안정면 건강새마을 조성사업으로 할 수 있는 일을 고민하던 중에 금연사업이 좋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으며, 흡연하는 분들을 설득하는 과정에선 어려움도 많았지만 지금은 모든 분들이 금연에 성공하여 이장으로서 큰 보람을 느낀다. 6개월 성공에 그치지 말고 계속 함께 실천해 나가자”고 감회를 밝혔다.

영주시보건소장은 “지역사회에 금연 분위기를 조성하여 제2의, 제3의 금연마을을 만들 계획이며, 금연마을에 대해서는 모든 행정력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금연은 공동체가 서로 돕고 지원하면 성공할 확률이 훨씬 높다”며 “마을별로 금연에 적극 동참하는 마을단위의 금연분위기가 활성화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건강새마을 조성사업은 경상북도 특수시책사업으로 사망률 등을 기준으로 시군별 취약지역 1개소를 선정하여 주민스스로 건강증진을 위한 실천을 할 수 있도록 관리해 오고 있다.

김연학 기자  dusgkr0808@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