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브리핑
충남도, 황해자유구역 충남지구 해제 발표산업입지 수급 및 외자유치 장애가 되지 않도록 중점 관리키로
  • 송윤종 기자
  • 승인 2014.08.05 08:30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송윤종 기자]충남도는 4일(오후 2시)도청 브리핑룸에서 황해경제자유구역 충남지구 해제 및 후속대책을 발표했다.

도는 경제자유구역 충남지구 해제사유로 송악·인주지구는 이날자로 경자구역법상 일몰시한 도래 했으며, 지역주민들의 재산권 행사제한 등 많은 불편과 피해가 크고, 개발지연으로 인해 투자가들의 어려움 초래 해제 한다고 밝혔다.

▲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4일 도청에서 황해경제자유구역 충남지구(송악, 인주) 해제를 발표하고 있다.
경제자유구역 해제에 따른 후속 대책으로 산업입지 수급 및 외자유치에 있어 장애가 되지 않도록 중점 관리할 방침이다.

특히 외자유치에 대해서는 ‘외투지역 제도’를 적극 활용해 외국기업 입지수요에 대처하고 항만 및 아산만 권역의 개발발전 미래비전에 있어서도 경제자유구역 실패가 도의 장기적인 미래 성장동력을 창출해 내는데 장애가 되지 않도록 극복할 계획이다.

도는 이후 새로운 경제 산업 전략을 첫째, 대규모 개발사업 방식은 관 일방주도의 ‘선 지정, 후 개발’ 방식에서 민간주도의 ‘선 수요, 후 지정, 방식으로 개선키로 했다.

둘째, 지역발전의 미래비전에 대해 주민이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도시 및 산단개발전략 강구하고 셋째, 본질적인 측면에서 입지조성 및 기업유치 전략으로 싼 땅 싼 임금을 찾는 기업이 아니라 더 좋은 거주환경과 더 좋은 기업환경을 원하는 기업을 유치하는 방향으로 전환키로 했다.

주민피해 지원 대책으로 경제자유구역지정으로 해당지역에서 입은 특별한 희생에 대해서 적극 지원하고, 송악과 인주 등 해제지구에 대해 중앙부처 및 해당 시와 협력해서 특별 지원 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고 관계자는 “앞으로 세계 경기회복과 FDI 추진과정에서 경자구역 사업의 필요성이 제기된다면, 도는 신규 경제자유구역 지정 등 적극 검토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황해자유구역 충남지구는 사업기간이 2008~2020년으로 계획지구면적 945만m2(송악 602만m2, 인주 343만m2)에 이르며, 사업비는 민자 2조 6,017억 원(송악 1조 8,993, 인주 7,024)이 투입되고 유치업종을 철강, 자동차업 및 관련 부품, 물류유통 등을 지정 했었다.

송윤종 기자  ehyun01@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윤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