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핫클릭
싸이는 역시 놀 줄 아는 베짱이싸이 상암경기장 무료콘서트
  • 오경화 기자
  • 승인 2013.04.13 21:54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 오경화기자> 싸이는 4월 13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상암 월드컵경기장에서 단독 콘서트 ‘해프닝(HAPPENING)’을 통해 5만여 관중과 함께 하는 시간을 가졌다. 25곡과 약 세 시간 이상 넘는 그만의 매력의 무대를 선 보였다. 이 공연에서 싸이의 “젠틀맨” 뮤직 비디오와 포퍼먼스가 싸이 콘서트에서 공개되어 그의 공연의 백미가 유감없이 발휘 되었으며.

전 세계인이 기대하던 뮤직 비디오 공개 “젠틀맨 무비” 속의 주인공은 무 매너 젠틀맨 제수 없는 젠틀맨을 보여 주었다. 무비 속 젠틀맨은 여자들이 상상하기도 조차 싫은 남자인데도 불구하고 웃음이 절로 자아지게 만드는 그의 코믹 적 요소가 흐르는 화면가득 위트와 제미를 더 한다.

무엇 보다 이 번 작품에서는 브라운아이들걸스의 시건방 춤을 다시 부활시키는 리메이크 작업을 하였으며. 씨이의 시건방춤은 브아걸의 섹시 시건방 춤 보다는 코믹적 동작이 들어간 변형 춤으로 진화 시켰으며 일본 만화 케릭터인 짱구의 개그적 동작에서 본 떠온 짱구춤은 "강남 스타일"때 일본팬들의 방응이 가장 느렸기에 그를 염두에 둔 안무같은 느낌이 올 정도로 짱구와 싸이는 외모적으로 닯아있다. 무엇 보다 만화 주인공 짱구는 전 세계인들이 다 알고 있는 코믹 케릭터이다.

시건방 춤의 원조인 브아걸의 가인의 캐스트 출연은 싸이와 함께 펼치는 코믹 연기와 섹시 춤의 매력이 너무 멋져 절로 탄성을 지게 하는 아이디어가 돋보이며 무비 속 무한도전 멤버들의 맹활약이 더 욱 코믹 적 요소를 극대화 시켰다.

그리고 콘서트 장 무대 위에서의 싸이는 어깨 뽕이 한껏 올라간 남자들이 여성들의 의상 중에 가장 이해하기 힘든 의상 중에 하나인 어깨 뽕이 높이 올라간 바둑판 체크무늬의 의상이 그의 비주얼 적 외모를 노래와 맞게 코디가 이루어져 섹시한 시거방 춤이 이 보다 더 웃길 수가 있나! 을 보여주는 시험 장 인 것 같았다.

콘서트 장을 메우고도 남은 관객들과 장내는 물론 장외 그리고 유 튜브 까지 엄청난 파장을 일으켜 14일 현재 싸이의 무비는 유튜브를 비롯한 각 사이트에서 엄청난 조회수 폭발을 일으키고 있으며 전 세계인의 관심을 받고 있는 것은 대단한 일이다.

싸이의 상암 경기장 무료 콘서트는 우리에게 주는 의미가 매우 강하며. 싸이는 콘서트에서 이렇게 말했다, 젠틀맨에 대해 엄청난 반응 댓글들이 “어 이거 클럽 음악이네” 라고 댓글이 달렸다 싸이는 “네 맞습니다! 클럽 음악입니다“ 이 뜻은 싸이가 모두 함께 즐겁게 놀자 라는 그의 메시지가 강하며 싸이는 “제가 이 노래를 가지고 세계에 나아가 활동을 할 텐데 여러분의 응원을 받고 싶습니다! 라고 말하였으며

▲ 싸이 2013년4월 상암 경기장 무료 콘서트

마지막 엔딩 곡으로는 2011년의 발표작 ”we are the one“를 불러 자신의 앞으로 젠틀맨을 들고 나가 세계 팬들과 함께할 나라사랑 의지를 보여 주었으며 그의 대 히트 곡 “강남 스타일” 로 마무리를 하고 콘서트 공연 후 관객들과 즐겁고 흥겨운 무대 후의 댄스 파티공연을 하였다. 진짜 놀 줄 아는 베짱이 싸이의 열기는 지금부터 다시 시작된다.

그리고 싸이의 무료콘서트는 12일 밤 동 시간대 종편 뉴스의 시청 률을 압도 평정을 하였으며 노래 속 가사는 진정 놀아 본 남자들이 공감 할 수 있는 공감대 형성에 성공, 무비와 함께 어우러져 싸이의 매력을 다시 확인 하였으며 그가 “거위의 꿈”을 부를 때 가슴으로 부르는 그의 꿈을 관객들과 인터넷 생중계는공연장에 온 관객들과 시청자들이 함께 가슴으로 공감 할 수 있었다.

두 번째 곡 “젠틀맨”을 들고 세계에 나아가 활동할 싸이 에게 응원을 보낸다.

오경화 기자  op049500@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경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