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북한군, 9일 작업중 군사분계선 침범···"경고사격에 북상"대북 확성기 방송 실시한 날···군 "침범 의도는 없었던 것으로 평가"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4.06.11 13:32
  • 댓글 0
북한이 9·19 남북군사합의로 파괴하거나 철수한 비무장지대(DMZ) 내 최전방 감시초소(GP) 복원 작업에 들어간 가운데 28일 경기도 연천군 DMZ에서 북측 GP 일대가 적막하다. /연합뉴스

합참 "북한군 대남 확성기 설치···방송은 아직 청취된 것 없어"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북한군이 지난 9일 군사분계선(MDL)을 넘어왔다가 우리 군의 경고사격에 퇴각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11일 밝혔다.

합참은 국방부 출입기자단 공지를 통해 "9일 낮 12시 30분께 중부전선 비무장지대(DMZ) 내에서 작업하던 북한군 일부가 MDL을 단순 침범해 우리 군의 경고방송 및 경고사격 이후 북상했다"며 "우리 군의 경고사격 후 북한군이 즉각 북상한 것 외에 특이동향은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군은 북한군의 동향을 면밀하게 감시하면서 작전 수행 절차에 의거 필요한 조치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성준 합참 공보실장은 이날 정례 언론브리핑에서 이와 관련해 "DMZ는 현재 수풀이 우거져 있고 MDL 표식이 잘 보이지 않는 상태"라며 "길도 없는 상황에서 (북한군은) 수풀을 헤치고 움직이는 상태였고, MDL에 근접하기 전부터 우리 군이 관측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 실장은 "우리 군이 경고 방송 및 경고 사격을 한 이후에 즉시 북상한 것으로 봐서는 (MDL을) 침범할 의도는 없었던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합참 관계자는 "북한군이 짧은 시간 동안 50m 이내로 군사분계선을 넘어왔다"며 "곡괭이 등 도구를 지참하고 작업 중이던 북한군이 길을 잃고 군사분계선을 넘어온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군사분계선을 넘어온 북한군 20∼30명 중 다수가 작업 도구를 들고 있었고, 일부는 무장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군이 군사분계선을 넘어온 9일은 북한의 대남 오물 풍선 살포에 대응해 우리 군이 최전방 지역에서 대북 확성기 방송을 실시한 날이다.

합참이 이틀이나 지나 관련 사항을 공개한 것은 긴장이 추가로 고조되는 상황을 피하기 위해서가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한편, 이성준 실장은 대북 확성기 방송에 대응한 북한군 동향과 관련해 "북한이 대남 확성기를 설치했고, 설치한 것은 대남 방송을 하기 위한 것"이라고 평가한 뒤 "대남 방송은 아직 청취된 것이 없다"고 밝혔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