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민의힘 전대, 7월 23일 개최 잠정 결정룰은 '민심 30%' 무게···단일지도체제 유지 가닥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4.06.10 21:04
  • 댓글 0
국민의힘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왼쪽 세번째)과 여상규 당헌당규개정 특위위원장(왼쪽 네번째) 등 위원들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당헌당규개정특위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회의에 앞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흥행 위해 '국민면접' 방식 검토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국민의힘이 '당원투표 100%'를 반영하는 현행 대표 선출 방식을 개정, 일반국민 여론조사를 일정 부분 반영하는 방안을 11일 확정할 예정이다.

현재 국민 여론조사를 20% 또는 30%를 반영하는 두 가지 방안을 놓고 저울질 중인데, '당원투표 70% + 일반국민 여론조사 30%' 방안이 채택될 가능성이 더 큰 것으로 알려졌다.

여상규 당헌당규개정특위 위원장은 10일 당사에서 특위 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오늘 의견 접근이 많이 이뤄져서 내일 완성된 결론을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전대 규정에서 당원투표와 일반 여론조사 비중을 '8대 2' 또는 '7대 3'으로 적용하는 방안이 집중적으로 논의됐다. 결론을 내진 않았지만, '7대 3'에 더 무게가 실렸던 것으로 전해졌다.

'7대 3'은 지난해 3·8 전당대회에서 '당원투표 100%'가 도입되기 전에 적용됐던 룰이다.

여 위원장은 회의에 앞서 전대 룰에 대해 "민주당은 7.5(당원) 대 2.5(일반 국민)인데, 우리는 그 양쪽으로 8대 2나 7대 3, 어느 것도 괜찮다"고 말했다.

지도체제의 경우 현행 단일지도체제를 집단체제 또는 절충형 2인 체제로 바꿀지가 쟁점이지만, 이날 회의에서는 지도체제 변경이 어렵지 않겠냐는 분위기가 주를 이룬 것으로 전해졌다.

단일체제는 당 대표와 최고위원단을 분리 선출하는 것이고, 집단체제는 단일 경선에서 최다 득표자가 대표최고위원, 차순위 득표자들이 최고위원이 되는 방식이다.

2인 체제(승계형 단일지도체제)는 1위를 당 대표, 2위를 수석 최고위원으로 선출, 당 대표 유고 시 수석 최고위원이 대표 자리를 승계할 수 있게 하는 방안이다.

한 특위 위원은 통화에서 "승계형 단일체제는 사실상 물 건너갔다고 봐야 하지 않나"라고 말했다.

여 위원장도 '집단지도체제는 아직 이르다는 의견이 당내에 있다'는 질문에 "그런 의견도 참고했다"고 설명했다.

특위는 11일 오전 추가 회의를 열어 논의한 뒤 결과를 발표하고, 당 지도부인 비상대책위원회에 보고할 계획이다.

새로운 당 대표 선출 방식은 비대위 논의를 거쳐 상임전국위원회·전국위원회에서 의결돼야 최종 확정된다.

전당대회는 당초 '데드라인'으로 잡았던 7월 25일보다 앞당겨 7월 23일에 개최하는 것으로 잠정 결정됐다. 
시기는 이르면 오는 13일 비대위 의결을 거쳐 확정된다.

강전애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은 이날 선관위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지난주 회의 때 전체 마무리를 7월 25일에 한다고 했는데, 좀 이르게도 가능할 것 같다"며 "7월 25일 이전에 마무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선관위는 전대 흥행을 위해 합동토론회나 TV 토론 외에 국민면접 같은 새로운 방식을 도입하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