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핫클릭
일본 여행업계와 언론인, 경북 안동 주목일본 여행사, 언론매체 관계자 메가 팸투어단 경북 안동 방문
  • 경북취재본부
  • 승인 2024.05.25 04:31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경북취재본부] 경북도와 경북문화관광공사(사장 김남일, 이하 공사)는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가 국교 정상화 60주년을 기념해 일본을 유치하고 경북 특별 관광상품 개발 기반을 마련하고자 초청한 일본 여행업계와 언론인 54명의 방문단을 안동에 유치해 23일부터 24일까지 메가 팸투어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팸투어에는 일본 주요 여행사 상품기획 담당자와 언론매체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해 경북 관광지에 대한 현장 취재와 관광 정보 수집으로 이뤄졌다.

특히 팸투어단이 경북 안동을 방문지로 선정한 것은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한국 미식 관광 30선’에 포함된 수준 높은 음식문화와 한국다운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도시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방문단은 양일간 안동의 대표 관광지인 하회마을과 월영교 등을 둘러보며 경북의 문화유산과 관광명소를 직접 체험했다.

특히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하회마을에서는 전통 가옥과 건축물, 마을 전경 등을 관람하며 촬영과 취재에 열중했다.

이어 월영교에서는 아름다운 분수 쇼를 감상하며 야간 경관을 즐겼으며 안동 월영교에서만 체험할 수 있는 문보트에 탑승해 한국의 문화를 간접 체험했다.

이어 안동의 대표 향토음식이자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한국 미식 관광 30선'에 포함된 안동찜닭을 비롯해 갈비, 육회비빔밥 등 다양한 안동 음식을 맛보며 경북의 미식 문화에 대한 이해도 높였다.

이번 팸투어에 참가한 일본인 여행업계 관계자는 “하회마을과 안동찜닭 등 안동 매력에 푹 빠졌다” 며, “이번 팸투어를 통해 경북 관광의 매력을 제대로 느낄 수 있었고, 다양한 경북 특화 상품을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김남일 사장은 “이번 메가 팸투어로 일본 여행업계와 언론인들에게 경북의 우수한 음식문화와 관광자원을 직접 소개하는 기회였다”며 “이번을 계기로 일본인 대상 경북 특별관광 상품 개발 기반을 조성하여 일본인 관광객 유치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북취재본부  pro1288@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북취재본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