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日자위대 부대, SNS에 침략전쟁 미화 금기어 '대동아전쟁' 사용이오지마 추도식 소개글에 버젓이 써···日신문 취재에 "노코멘트"
  • 시사코리아저널
  • 승인 2024.04.08 11:09
  • 댓글 0
붉은색 사각형 안쪽에 '대동아전쟁'(大東亞戰爭)이라는 글이 보인다. /육상자위대 제32보통과 연대 엑스 캡처=연합뉴스

일본 육상자위대 부대가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침략전쟁인 태평양전쟁을 미화하는 용어인 '대동아전쟁'(大東亞戰爭)을 버젓이 쓴 것으로 8일 확인됐다.

육상자위대 제32보통과 연대는 엑스(X·옛 트위터)에 지난 5일 "32연대 대원이 대동아전쟁 최대 격전지 이오지마(硫黃島)에서 개최된 일미 이오지마 전몰자 합동 위령추도식에 참가했다"는 글을 올렸다.

이 연대는 "조국을 위해 존귀한 생명을 바친 일미 양국 영령의 명복을 빈다"고 밝히고 관련 사진을 첨부했다.

이오지마는 일본과 괌 중간쯤에 있는 섬이다. 1945년 미군이 일본군과 격전 끝에 섬을 점령하고 성조기를 세우는 모습이 사진으로 찍혀 유명해졌다.

제32보통과 연대는 SNS에 대동아전쟁이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과 관련해 전날 "코멘트할 수 없다"며 언급을 피했다고 아사히신문은 전했다.

대동아전쟁은 일본이 식민 지배한 아시아 권역 등을 하나로 묶은 이른바 '대일본제국'이 서구 열강에 맞서 싸웠다는 인식을 담고 있어 식민지 지배와 침략전쟁을 정당화하는 의도를 담은 용어로 분류된다.

일본은 1940년 서구로부터 아시아를 해방한다는 명목으로 '대동아공영권 확립을 도모한다'는 외교 방침을 정하고, 이듬해인 1941년 12월 각의(국무회의)를 통해 태평양전쟁을 '대동아전쟁'으로 부르기로 했다.

일본이 패전한 후 일본을 점령한 연합군최고사령부(GHQ)는 공문서 등에서 대동아전쟁이라는 표현을 쓰지 말라고 금지했다.

지금도 일본 정부는 공문서에 이 용어를 쓰지 않아 사실상 금기어로 인식된다.

극우 성향을 보이지 않는 대부분의 정치인, 언론, 교과서는 대동아전쟁 대신 태평양전쟁이나 제2차 세계대전이라는 표현을 사용한다. /연합뉴스

시사코리아저널  webmaster@koreajn.co.kr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사코리아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