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의사협회 "3월 3일 총궐기···정부 항거 대장정의 시작점" 총동원령"필수의료 재난 사태는 정부가 초래한 것"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4.02.26 14:44
  • 댓글 0
주수호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 언론홍보위원장. /연합뉴스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대한의사협회(의협)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26일 내달 3일 전국의사 총궐기대회를 두고 "정부 정책에 항거하는 대장정의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의협 비대위는 이날 "전국의사 총궐기대회에 즈음해 회원들께 드리는 말"이라는 제목의 자료에서 현시점을 "공멸의 길로 가느냐, 아니면 끝까지 저항할 것이냐 선택의 시점"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비대위는 "이번 집회(3일 궐기대회)는 끝이 아니라, 정부 정책에 항거하는 대장정의 시작점이다"면서 "집회에서 우리의 뜨거운 열기와 분노를 만천하에 알리지 못하면 앞길은 험난할 것"이라며 결집 의지를 다졌다.

그러면서 "단 한 분도 빠짐없이 이번 집회에 참여해 그 열기로 이 사회를 놀라게 만들어야 한다"며 "비대위는 총동원령에 준하는 참여를 호소한다"고 강조했다.

비대위는 이날도 정부 정책의 부당성을 주장했다.

비대위는 "정부의 무리한 2천명 의대 정원 증원과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에 미래를 기대할 수 없는 전공의와 학생들이 의업을 포기하고 있다"며 "정부와 사회는 직업윤리를 들먹이며 비판하고, 의사를 악마화하며 몰아세우고 있다"고 비판의 날을 세웠다.

비대위는 특히 "의료는 복지가 아닌데, 정부가 퍼주기식으로 운영했다"면서 정부 정책을 '아마추어'들이 만든 것이라고 깎아내렸다.

비대위는 "정부가 말하는 필수의료 재난 사태는 정부가 초래한 것"이라며 "환자를 직접 진료한 경험도 없는 학자들이 현장 상황을 도외시한 채 연구 자료들을 생산해내고, '경제통'과 '복지통'들이 의료정책 부서를 좌지우지하며 생긴 결과"라고 지적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