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합천군, 2024년 상반기 외국인 계절근로자 입국 시작외국인 계절근로자 유치 우수 군으로 선정, 무단이탈률 0%로 순항 중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4.02.16 16:51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합천군(군수 김윤철)은 지난 14일 농촌의 고질적인 인력난 해소를 위해 시행하고 있는 외국인 계절근로자 프로그램으로 배정된 근로자 280여명 중 13명이 올해 첫번째로 입국했다고 밝혔다.

합천군은 2022년 하반기에 외국인 계절근로자 유치를 시작으로 현재 35개소 사업장에 82명의 근로자가 배치되어 영농에 종사하고 있으며, 이날 입국한 근로자는 당일 마약 검사와 산재보험 가입 후 사업장에 투입될 예정이다. 
 
외국인 계절근로자 프로그램은 파종기, 수확기 등 계절성이 있어 단기간 집중적으로 일손이 필요한 농업분야에 합법적으로 외국인을 5개월(최대 8개월)까지 고용할 수 있는 제도다. 

올해 합천군의 상반기 결혼이민자 본국 가족(4촌이내 포함) 초청으로 82농가 288명(전년도 대비 118% 증가)을 배정받아 출입국관리사무소의 입국 심사 후 순차적으로 입국할 예정이다.

또한 합천군은 현재까지 외국인 계절근로자의 무단이탈 사례가 없어 외국인 계절근로자 유치 우수 지자체로 선정돼 유치인원 인센티브를 받는 등 안정적으로 정착 운영되고 있다. 

​김배성 농업기술센터 소장은“외국인 계절근로자 프로그램이 인구감소 및 고령화로 인한 농번기 일손부족 해소에 보탬이 되고 있고, 현재까지 근로자의 무단이탈이 없는 좋은 결과로 운영되고 있다”며 “지속적으로 외국인 계절근로자 유치를 확대해 고질적인 일손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