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핫클릭
포스텍 의대 신설 촉구 서명, 목표 초과 달성하며 30만 명 동참 성료각계각층 적극적 참여로 목표치 20만을 150% 초과 달성하며 뜨거운 의지 확인
  • 경북취재본부
  • 승인 2024.01.08 19:30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경북취재본부] 포항시는 지방 의료 붕괴를 막고 심각한 지역의료 불균형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진행한 ‘포스텍 의과대학 신설 서명 운동’이 목표치를 훨씬 초과하며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고 8일 밝혔다.

시가 지난해 11월 27일에 열린 포스텍 의과대학 신설 범시민 결의대회를 시작으로 같은 해 12월 31일까지 진행한 서명 운동에 30만5,803명이 동참하며 당초 목표인 20만 명을 153% 초과 달성한 가운데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이번 서명운동은 영하를 오르내리는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시작한 지 일주일 만에 10만 명을 돌파했고, 보름 만에 기존 목표치였던 20만 명을 조기 달성하는 등 지역의료 붕괴를 막기 위한 지역민의 뜨거운 열망과 간절함을 확인할 수 있었다.

시는 서명운동 기간 동안 지자체와 공공기관, 학교 및 지역 사회단체, 지역기업, 농업·수산업 및 문화예술 단체 등 시민사회와 협조체계를 구축해 동시다발적으로 서명운동을 진행해 왔다.

스페이스워크, 영일대해수욕장, 죽도시장 등 주요 거점 지역 뿐만 아니라 KTX 역사와 시외버스터미널에도 서명부스를 설치해 포스텍 의대 신설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서명운동 동참을 호소했다.

또한 각종 연말 행사에서도 결의 퍼포먼스와 함께 서명운동 동참이 이어졌고, 특히 재경·재대구 등 포항향우회는 물론이고 경주·울진·영덕·울릉 등 도내 시군에서도 적극적으로 동참해 지역의료 붕괴를 막기 위해 모든 지역민들이 뜻을 함께했다.

시는 이번 서명운동이 ‘포스텍 의과대학 신설’의 중요한 촉매제가 될 것으로 기대하며, 지방의료 붕괴를 막기 위한 지역민들의 간절한 염원의 목소리를 담아 적절한 시점에 대통령실, 교육부, 보건복지부 등 정부 부처에 전할 계획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스텍 의과대학 신설을 촉구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서명해주신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면서 “모든 국민이 최선의 의료 서비스를 받을 권리가 있고, 지역이라고 해서 예외가 될 수 없는 만큼 30만 명 이상 모인 시민의 간절함을 정부에 잘 전달해 포스텍 의대를 반드시 신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공식 서명운동은 마무리했지만, 기관·단체의 각종 행사 등에서 자발적 차원의 서명운동은 지속해 시민의 염원을 계속 결집할 예정이다.

경북취재본부  pro1288@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북취재본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