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경남도 "우주항공청 특별법 정기국회 내 통과 긍정적"박완수 지사, 민주 이재명 대표 만나 우주항공청법 여야 합의 요청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3.11.20 21:33
  • 댓글 0
박완수 경남지사는 20일 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만나 우주항공청 법안의 조속한 처리를 위한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여야 원내대표에게 우주항공청 특별법 당론으로 처리 강조
우주항공청 설립 방향 결정된 이상 처리 미룰 이유 · 명분 없어
원내대표, 예결위 간사 만나 지역산업 고도화 위한 5개 사업 건의
국비 9조 6천억 원 목표 달성 위해 국회의 적극적인 지원 요청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박완수 경남도지사는 20일 국회를 방문해 우주항공청 설치 및 운영에 관한 특별법(이하 우주항공청 특별법)의 조속한 처리를 이재명 민주당 대표와 여야 원내대표에게 요청했다.

여야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정기국회 내 처리를 적극 노력하겠다"고 화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지사는 이날 이재명 대표를 만나 “우주항공청 설립과 관련된 모든 쟁점이 정부와 여야의 대승적인 결단으로 완전히 해소됐다”며 법안의 조속한 처리를 위한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이재명 대표는 이에 대해 “우주항공청 특별법의 필요성에 대해서 잘 알고 있다"면서 "민주당에서도 노력하겠다”고 화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완수 경남지사는 20일 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를 만나 우주항공청 법안의 조속한 처리를 위한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박 지사는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각각 만나 법안의 조속한 처리를 위한 여야 간의 적극적인 합의를 요청했다.

윤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저 역시 간절한 마음으로 이번 특별법 통과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여야 합의가 이뤄진다면 법사위 등 원포인트 개회가 가능하므로 정기국회 내에 통과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홍 민주당 원내대표는 “저 역시 과방위 시절 우주항공청 설립 필요성을 강조했었고, 우리 민주당도 우주항공청 설립을 원하고 있다”며 “우주항공청 특별법이 12월 8일까지 국회에서 통과돼 경남도민들에게 좋은 소식을 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우주항공청 설치와 관련해 큰 이견이 없는 만큼, 설립 후에 보완하면 된다"면서 "과방위에서 잘 타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경남도는 전했다.

박완수 경남지사는 20일 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를 만나 우주항공청 법안의 조속한 처리를 위한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경남도는 우주항공청 특별법과 관련해 국회에서 그동안 충분한 논의가 이뤄졌으며, 설립 방향이 결정된 이상 우주항공청 특별법 처리를 더 미뤄서는 안된다는 입장이다.

특히 내년에는 대한민국 우주 역사의 새로운 원년이 될 수 있도록 우주항공청 을 중심으로 우주강국으로의 도약을 위한 역량을 결집하고, 사천이 대한민국 우주항공의 중심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전 행정력을 동원할 계획이다.

그동안 박 지사는 지난 1일 국회에서 우주항공청 특별법의 조속한 통과를 촉구하기 위해 1인 시위와 기자회견을 가진 바 있다. 
또한 경남 시장‧군수, 대학 총장과 시민단체 대표 등이 1인 시위에 동참하고 도내 11개 대학 총학생회들이 성명서를 발표하는 등 국회의 우주항공청 특별법 처리를 촉구해왔다.

또한 박 지사는 양당 원내대표 외에도 국민의힘 송언석,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예결위 간사를 만나 민선8기 역점사업과 지역산업 고도화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사업들이 국회 심의단계에서 증액 및 추가 반영해 줄 것을 건의했다.

경남도가 건의한 주요사업은 ▲이순신 장군 승전지 순례길 조성 15억 원 ▲국도5호선 거제~마산(거제육상부) 건설 50억 원 ▲디지털 혁신거점 조성지원 44억 원 ▲산단 디지털 전환 선도형 5G 특화망 하이웨이 구축 30억 원 ▲국립 경남청소년치료재활원(디딤센터) 건립 10억 원 등 5개 사업이다.

박완수 지사는 “국비 확보 목표액을 달성하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며 “기재부와 국회 지원을 이끌어내 지역산업의 고도화와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국비가 증액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