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핫클릭
교육자치 실현, ‘지역 맞춤형’ 지역교육업무협의회로 이어지다박종훈 교육감, 전 교육지원청의 교육공동체 914명과 지역 교육 발전 방안 모색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3.06.02 17:20
  • 댓글 0
박종훈 교육감이 창원지역교육업무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경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은 지난 4월 5일 통영교육지원청을 시작으로 5월 31일 창원교육지원청까지 교육지원청 18개, 교육공동체 914명(오프라인 참여 860명, 온라인 참여 54명)이 함께한 지역교육업무협의회를 마무리했다.

이번 지역교육업무협의회는 ‘가장 지역답게! 모두를 이롭게!’를 주제로 ‘지역 맞춤형’으로 진행했다. 

가장 지역다운 교육정책 추진이야말로 진정한 의미의 교육 자치 실현이라는 의미를 담아 교육지원청에 운영의 자율성을 부여했다.

지금까지 지역교육업무협의회는 도교육청에서 참석 대상과 주제 등 운영 전반을 계획하고 진행했다. 

올해는 교육지원청에서 직접 지역을 대표할 수 있는 특색과 현안을 중심으로 주제를 선정하고, 운영 방식도 자율적으로 결정하여 진정한 의미의 ‘지역 맞춤형’ 지역교육업무협의회로 진행한 것이 특징이다.

박종훈 교육감이 거제교육 신규교사와 대화를 하고 있는 모습.

특히 이번 지역교육업무협의회에는 협의회 주제와 연관이 있는 본청 부서장(과장, 단장)들이 함께 참석했다. 

부서장들은 현장 질의와 정책 방향에 대해 더 전문적인 답변을 내놓아 참석자들의 궁금증을 해소하고 정책에 대한 이해를 높였다.

분야별 지역 인사들과 함께하는 ‘간담회’에서는 각자의 자리와 위치에서 지역이 당면한 현안을 진지하게 고민하고 현실적인 협력 방안 등을 도출했다. 

섬진강 교육생태계 프로젝트 활성화로 영호남을 넘나드는 교육 성장과 발전 방안을 이야기한 하동교육지원청, 우주항공과 학교 교육의 연계 방안을 논의한 사천교육지원청, 다문화 학생 맞춤형 교육 지원 활성화 방안을 고민한 김해교육지원청, 광역학구제 시행과 학교, 지역사회의 상생 방안을 풀어간 거제교육지원청, 문화 예술교육 활성화 방안을 논의한 남해‧밀양‧함양교육지원청 등 지역이 가지고 있는 교육 현안을 함께 고민하며 다양한 방안을 도출했다. 

학교와 지역의 건강한 성장을 논의한 ‘협의회’에서는 참석자들의 소중한 이야기가 열린 대화로 오고 갔다. 

거제교육지원청에서는 올해 신규 교사 55명과 함께 ‘새내기 교사의 경남교육을 말하다’를 주제로 새로움(新), 어려움(辛), 믿음(信)을 연결 고리로 협의했다.

박종훈 교육감이 거제교육 신규교사와 대화를 하고 있는 모습.

산청교육지원청에서는 산청 5개 권역별 학부모와 마을교사가 함께 산청의 교육적 위기와 이를 해결하기 위한 마을교육공동체 활성화 방안을 모둠 토론으로 풀어내었다. 

의령, 창녕, 고성, 하동, 합천교육지원청에서는 지역의 공통된 어려움인 작은 학교 살리기를 주제로 논의하면서 공동교육과정 운영, 마을배움터 활성화 등을 통한 다양한 해결 방안을 끌어냈다. 

교육지원청이 주도적으로 기획‧운영한 이번 지역교육업무협의회는 역할극(연극, 시극 등)과 문화해설사의 주제 특강, 주제별 모둠 토론, 온ㆍ오프라인 병행 토론까지 지역색을 고스란히 반영했고 교육 자치의 또 다른 의미를 부여했다.

박종훈 교육감이 창원지역교육업무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종훈 교육감은 “경남교육의 균형 있는 발전과 교육 자치의 실현이라는 두 가지 방향성에서 추진된 이번 지역교육업무협의회로 지역 맞춤 교육이야말로 모든 학생의 가능성을 실현하는 경남의 미래교육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18개 교육지원청에서 함께 모아주신 혜안과 소중한 현장의 목소리는 경남교육이 대한민국 미래교육의 표준으로 자리하는 밑거름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경남교육청은 지역교육업무협의회에서 제안된 내용을 꼼꼼하게 살펴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