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온 누리에 자비가"···오늘 부처님오신날 전국 사찰서 ‘불기 2567년’ 봉축법요식 열려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3.05.27 12:20
  • 댓글 0
불기 2567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27일 전국 사찰에서 부처의 탄생을 기념하는 봉축 법요식이 열렸다. 사진은 대한불교조계종이 오전 10시 총본산인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 앞에서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을 봉행하고 있다.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불기 2567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27일 전국 사찰에서 부처의 탄생을 기념하는 봉축 법요식이 열렸다.

대한불교조계종은 오전 10시 총본산인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 앞에서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을 봉행하고, 부처가 세상에 온 의미를 되새겼다.

이날 봉축법요식에는 총무원장인 진우스님을 포함해 종단 주요 인사와 불교 신도, 타 종교인, 외국인, 사회 각계 인사 등 1만여 명이 참석했다.

대한불교조계종이 오전 10시 총본산인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 앞에서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을 봉행하고 있다.

대한불교조계종은 부처님의 뜻과 가르침을 널리 알리기 위해 종교를 초월한 문화축제 형태로 봉축법요식을 개최했다며 불교 외의 다른 종교인과 외국인, 사회 각계 계층을 초청했다고 강조했다.

봉축법요식은 법회나 불사가 열리는 장소를 깨끗이 하고 엄숙하게 하는 불교 전통 의식인 도량결계, 부처님 법의 공덕을 찬탄하기 위해 향, 등, 꽃, 과일, 차, 쌀 등 여섯 가지 공양물을 올리는 육법공양, 북소리로 중생의 어리석음을 깨우치는 명고 의식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대한불교조계종이 오전 10시 총본산인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 앞에서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을 봉행하고 있다. 사진은 윤석열 대통령이 등을 올리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한 거리두기나 마스크 착용 의무 등이 해제돼 올해 봉축법요식은 코로나19 유행 전인 2019년과 비슷하게 4년 만에 방역상 특별한 제한 없이 치러졌다.

진우스님은 봉축사에서 “올해 부처님오신날은 코로나 감염병에서 완전히 벗어나 두려움 없이 이웃과 함께 활짝 웃으며 서로를 마주 볼 수 있어 더 특별하고 감격스럽다”고 소회를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조계사 봉축법요식에 참석, 축사를 통해 "모든 인간은 존귀하고 존엄하며 어려운 이웃의 아픔을 보듬고 어루만지라는 부처님의 가르침은 우리 사회의 따뜻한 등불이 되고 있다"며 올해 부처님오신날 봉축 표어인 '마음의 평화, 부처님 세상'을 언급한 뒤 "부처님의 세상은 바로 공동체와 이웃을 위하라는 부처님의 가르침을 실천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정부는 어려운 이웃을 더 따뜻하게 살피고 국민의 삶 구석구석에 희망이 스며들 수 있도록, 그리고 세계시민 모두와 함께 서로 도와가며 평화를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대한불교조계종이 오전 10시 총본산인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 앞에서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을 봉행하고 있다. 사진은 윤석열 대통령이 축사를 하고 있다.

이날 조계사 봉축법요식에는 정치권에서 김진표 국회의장,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등이 참석했으며, 대통령실에서는 강승규 시민사회수석과 이진복 정무수석이 함께했다.

대한불교천태종은 총본산인 충북 단양군 구인사에서 봉축법요식을 열었다.

대한불교천태종 종정 도용 스님도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어를 통해 “모든 생명을 제도하시고자 일대사 인연으로 나투신 자비의 부처님. 고귀한 만남의 인연을 벅찬 감격으로 두 손 모아 맞으며 큰 뜻을 따르리라. 중생을 위해 신명을 다 바치는 거룩한 원력을 찬탄하며 광대무변한 법신의 자리를 향하리라”고 기원했다. 

한국불교태고종도 전남 순천시 소재 총본산인 선암사에서 봉축법요식을 개최했다.

태고종 총무원장 호명 스님은 봉축사를 통해 “부처님은 꽃이 만발하고 벌과 나비가 춤을 추는 화창한 봄날 4월 초파일 우리에게 오셨다. 부처님은 온누리에 일찍이 알지 못하는 사랑과 슬픔을 함께 가지고 우리보다 더 우리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우리를 찾아오셨다”며 “부처님이 만일 이 세상에 오지 않으셨다면 생사미망(生死迷妄)의 캄캄한 밤에 밝은 길을 우리가 어찌 알고 걸어갈 수 있겠으며, 부처님이 아니었다면 우주만유(宇宙萬有)가 함께 평등하다는 진리를 우리가 어찌 알았겠는가?”라고 강조했다.

대한불교조계종이 오전 10시 총본산인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 앞에서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을 봉행하고 있다.
대한불교조계종이 오전 10시 총본산인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 앞에서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을 봉행하고 있다. 사진은 찬불가를 연주하고 있다.
대한불교조계종이 오전 10시 총본산인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 앞에서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을 봉행하고 있다.
대한불교조계종이 오전 10시 총본산인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 앞에서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을 봉행하고 있다. 사진은 봉축법요식에 참석한 동자승.
대한불교조계종이 오전 10시 총본산인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 앞에서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을 봉행하고 있다. 참석자들이 합장하고 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