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누리호, 오늘 오후 6시 24분 발사 재도전밤샘 조사와 수정 통해 발견된 이상 상황 해결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3.05.25 12:06
  • 댓글 0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3차 발사를 앞두고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 기립된 발사대에 고정돼 있다.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컴퓨터 간 통신 이상이 발생해 발사가 무산됐던 누리호 3차 발사가 25일 오후 6시 24분 다시 시도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25일 오전 11시 누리호 발사관리위원회를 열어 기상 및 발사 준비 상황 등을 종합 검토한 결과, 누리호 3차 발사를 이날 오후 6시 24분 다시 시도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오태석 과기정통부 1차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연구진이 밤새 제어 프로그램 시험과 점검을 진행 중 발사대 헬륨탱크 PLC라는 장치에서 명령어가 순차적으로 전달되지 않는 걸 확인했고 제어프로그램을 수정 작업했다"며 "반복시험을 통해 안정적으로 작동하는 걸 최종 확인했다"고 말했다.

오태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이 25일 오전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프레스룸에서 '누리호 3차 발사시각(18시 24분)'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연구진은 제어프로그램의 명령어가 전송 과정에서 충돌하는 문제를 발견해 이를 피하기 위해 명령 간 간격을 넓혀주는 작업을 진행했다.

문제 해결 후 연구진은 새벽 5시께 반복 시험을 6차례 진행해 설비가 안정적으로 작동하는 것을 확인했다.

점검에서 다른 하드웨어 문제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항우연은 설명했다.

누리호는 24일 오후 6시 24분 예정됐던 한국형발사체 누리호의 발사가 예정시각을 2시간 남짓 앞두고 무산됐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발사 연기는 누리호 3차 발사 준비 과정 중 저온 헬륨 공급 밸브 제어 과정에서 발사 제어 컴퓨터와 발사대 설비 제어 컴퓨터 간 통신 이상이 발생해 발사가 무산됐다"고 밝혔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