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핫클릭
삼성중공업, 그리스 등 유럽서 신제품 데뷔 무대 열어아테네 기술 로드쇼···뉴 디자인 선박 등 혁신기술 선 봬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3.05.18 12:18
  • 댓글 1
삼성중공업이 그리스 로드쇼에서 첫 공개한 Eco Container ship 이미지. /삼성중공업 제공

'그린 & 디지털' 융합 기술로 화물운송↑, 탄소배출↓
주요 선사 대상 타겟 기술 마케팅, 뜨거운 호응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삼성중공업이 새롭게 디자인한 선박의 공식 데뷔 장소로 유럽을 직접 찾아 기술 로드쇼를 개최했다..

삼성중공업은 현지시간 17일 그리스 아테네 메리어트 호텔에서 'Samsung Technical Seminar in Athens'(삼성 기술 로드쇼)를 열고 혁신적인 디자인의 LNG운반선과 컨테이너선 개발을 공식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번 로드쇼에는 미네르바, 가스로그, 쉘, 토탈 등 주요 선주사를 비롯 선급 및 파트너사까지 총 35개사, 70여명이 참석해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삼성중공업 기술 로드쇼 이후 기념촬영 모습. /삼성중공업 제공


삼성중공업은 이날 '3 Cargo Tank LNGC'와 'Eco Container Ship' 제품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3 Cargo Tank LNGC는 통상 4개 화물창을 3개로 설계해 LNG운반선 효율을 높인 것이다.

이로써 LNG가 화물창에 닿는 면적이 줄면서 기화율(Boil-off rate)이 5% 이상 개선됐으며, 화물창 각각에 필요한 장비와 부품 수 감소로 유지보수 비용을 크게 낮춘 것이 특징이다.

이 설계 방식은 멤브레인 화물창 원천 기술사인 프랑스 GTT와 공동 개발해 영국 로이드선급으로부터 기술 인증(AiP)을 획득했다.

삼성중공업이 그리스 로드쇼에서 첫 공개한 3 Tank LNG운반선 이미지(화물창 개수를 줄여 기화율과 유지보수비용을 낮춘 제품. /삼성중공업 제공

이어 선 보인 'Eco Container Ship'은 운항부와 거주구를 분리한 신개념을 적용해 컨테이너를 최대 8% 더 실을 수 있도록 추가 적재 공간을 확보했다. 
또한 향후 메탄올과 암모니아 추진이 가능하도록 설계해 탄소 배출량을 줄여야 하는 선사들에게 특히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 밖에도 삼성중공업은 탄소포집저장 기술 및 연료전지, 암모니아, 수소 등 최신 트렌드의 친환경 선박 기술과 자율운항·스마트 선박 개발에 대한 성과를 홍보하고 미래 선박시장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해 큰 호응을 이끌어 냈다.

장해기 삼성중공업 기술개발본부장(부사장)은 "기술 로드쇼는 삼성중공업의 새로운 디자인, 혁신 기술에 대한 적극적인 마케팅 수단이면서 고객사와 접점을 늘리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라며 "신기술에 대한 이해와 주목도가 높고 선사들의 호응이 좋아 향후 수주 가능성을 점칠 수 있는 바로미터가 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17일 그리스 로드쇼를 포함해 16일부터 19일까지 영국, 이탈리아 등 유럽에서 적극적인 기술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