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레저/여행/축제
‘4년 만의 재회’ 제61회 진해군항제 화려한 개막4월 3일까지 10일간 창원시 진해구 일원서···무료 셔틀버스 운행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3.03.26 03:54
  • 댓글 0
24일 오후 경남 창원시 진해구 여좌천 일대에서 상춘객이 활짝 핀 벚꽃을 보며 추억을 만들고 있다.

‘벚꽃으로 여는 새로운 세상’···연분홍 36만 그루 벚꽃 활짝
다채로운 볼거리와 즐길거리도  전국 상춘객 몰려 '북적'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전국 최대 규모 벚꽃 축제, ‘봄의 전령’ 진해군항제가 코로나19 이후 4년 만에 성대한 팡파르를 울렸다.

창원특례시(시장 홍남표)는 24일 오후 6시 진해공설운동장에서 창원의 대표 축제이자 우리나라 대표 봄꽃 축제인 제61회 진해군항제 개막식을 개최했다.

봄비가 내리는 가운데 수많은 관광객과 시민, 내외빈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개막식은 군항의 고장에서 열리는 축제답게 해군진해기지사령부 의장대와 해군본부 군악대의 식전공연으로 막을 열었다. 

24일 봄비가 내리는 가운데 제61회 진해군항제 전야제가 열리고 있다. 사진은 홍남표 시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개막선언에 이어 창원시민 연합 합창단의 ‘평화를 위한 대합창’ 공연과 십센치(10CM), 박창근, 김희재, 백수정, 문초희, 배진아, 박정서 등 인기 가수들의 축하 무대가 개막식의 열기를 끌어올렸다.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환영사에서 “‘춘래불사춘’같았던 3년을 지나 진해군항제에서 시민 여러분을 만나는 일이 꿈만 같다”며 “역사와 미래, 자연과 산업, 젊음과 연륜이 공존하는 진해군항제로 새롭게 도약해 동북아 중심 도시 창원에 걸맞은 글로벌 대표 브랜드 축제로 성장시키겠다”고 말했다.

24일 봄비가 내리는 가운데 제61회 진해군항제 전야제가 열리고 있다. 사진은 홍남표 시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제61회 진해군항제가 ‘벚꽃으로 여는 새로운 세상’이라는 주제로 25일부터 내달 3일까지 중원로터리, 진해루, 여좌천, 경화역, 해군사관학교 등 창원시 진해구 일원에서 열린다. 

주요 행사 일정은 이충무공 추모대제가 25일 오후 1시 30분 북원로터리에서, 승전행차는 31일 오후 3시 진해공설운동장~북원로터리 구간에서 펼쳐진다.

군항제의 백미 ‘군악의장 페스티벌’은 31일부터 4월 2일까지 3일간 진해공설운동장 일원에서 개최된다. 
대한민국 육·해·공군·해병대, 미군 군악·의장대, 염광고등학교 마칭밴드 등 14개 팀 700여 명이 힘찬 마칭공연과 의장 시범 등을 선보인다. 

성산구 상남분수광장(30일)과 마산합포구 오동동문화광장(4월 1일)으로 군악·의장대가 찾아가는 프린지 공연도 열린다.

진해군항제 전야제인 24일 오후 경남 창원시 진해구 여좌천 일대에서 관광객들이 활짝 핀 벚꽃을 감상하고 있다.

또 공군 특수비행팀의 ‘블랙이글스 에어쇼’가 31일 오후 2시 벚꽃이 만개한 진해 하늘을 화려하게 수놓는다. 
4월 1일과 2일 이틀간 오후 1시 30분부터 북원로터리~진해역~중원로터리~공설운동장 구간을 행진하는 호국퍼레이드가 펼쳐진다.

군항제의 밤도 화려하다. 
이충무공 승전 기념 해상 불꽃쇼가 29일 오후 8시 진해루 앞 해상에서 펼쳐진다. 
여좌천은 벚꽃과 경관조명이 어우러져 빛의 거리가 된다. 

진해루 앞에는 벚꽃향토음식마켓, 중원로터리와 경화역에는 푸드트럭 형태의 벚꽃푸드마켓이 들어서 다양한 먹거리를 선보인다. 
벚꽃문화마켓(문화예술공연), 벚꽃DIY마켓 등 볼거리와 즐길 거리도 다채롭다.

진해군항제 전야제가 열린 24일 오후 환영만찬이 열린 가운데 홍남표 시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특히 중원로터리에는 창원 소재 기업이 생산한 K9 자주포와 K2 전차를 전시해 ‘K-방산의 주력’ 창원특례시를 알린다. 

군항제 기간에는 평소 출입이 힘든 해군사관학교와 해군진해기지사령부 등 군부대를 개방한다. 
벚꽃 구경은 물론 함정 공개, 거북선 승선 체험, 해군 사진전, 군복 체험, 페인트볼 건 사격 체험 등 다양한 행사가 마련돼 있다.

시는 올해 군항제에 약 450만 명이 찾을 것으로 보고 안전 대책을 위해 ‘이동식 대중경보시스템(Mobile Warning System)’을 도입했다. 
인파가 몰려 안전사고 우려가 있을 때 미리 경고 방송을 하는 장치다. 
또 군항제 기간 공무원과 자원봉사자 등 6,000여 명이 행사장 안전 및 교통 관리 등에 투입된다. 

군부대와 학교, 관공서 등에 임시주차장 1만5000여 면을 확보하고, 주말마다 축제장으로 진입하는 무료 셔틀버스 4개 노선을 10~15분 간격으로 운행해 방문객 불편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