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핫클릭
경북, 이웃사촌마을 기린도전학기제로 세마리 토끼 잡는다기린도전학기제로 지역봉사, 청년인구 유입, 대학교 학점까지 인정
  • 김연학 기자
  • 승인 2023.03.17 15:12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김연학 기자] 경북도는 영덕군과 함께 추진하고 있는 영덕군 영해면 '이웃사촌마을'에 대구한의대와 협력으로 세대통합지원 프로그램인 기린도전학기(진로체험학기제)를 운영해 한적했던 시골마을에 새로운 온기를 불어넣을 계획이다.

참여자 주도의 지역 참여‧밀착형으로 진행되는 기린도전학기제는 아이‧노인 돌봄, 의료봉사, 일손 돕기, 지역 연계 활성화 프로젝트 등으로 구성되어 학생과 교수가 지역에 이주해 활동하며 학점까지 인정된다.

지역가치를 드높이기 위한 영덕 로컬크리에이터단 운영으로 지역의 다양한 자원을 조사해 참여자 진로와 지역민과 연계한 맞춤형 활동을 통해 지역 가치를 재창출한다.

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세대통합 돌봄을 실시해 가족들의 상시 돌봄이 어려운 아이‧어르신들의 돌봄 서비스 등을 지원하고 이를 통해 일자리 창출로 지역 인구유입을 추진할 것이다.

또 글로벌 청년네트워크단을 구성해 도내 및 타 시도, 몽골‧우즈베키스탄‧카자흐스탄 등 외국인 유학생 청년들을 지역 내 유입시켜 생활인구를 형성하고, 이를 통해 지역을 살리는 리빙랩(living-lab) 시스템을 현장에서 구현할 예정이다.

궁극적으로는 대구한의대학교를 중심으로 지역발전 프로젝트, 한의학 봉사활동 등을 지역에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관련 학부를 지역에 유치해 인구 증대의 한 모델을 제시할 계획이다.

한편 경북도는 지역의 인구 유입 활성화를 위해 현장 체험형 사업 발굴, 투자 유치의 단초가 되는 기업 워케이션 등을 추진해 ‘살아나는 경북, 다시 대한민국의 중심이 되는 경북’을 만든다는 각오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북은 인구 유출이 타 지역에 비해 높은 편이며, 그 원인도 일자리‧주거‧문화‧교육 등 매우 다양하고 복합적이다. 이러한 문제를 타개하고 인구유입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지역에 직접 뛰어드는 현장중심의 정책이 필요하다”며 “이웃사촌마을 조성을 통해 지방시대를 이끌 지역 활력 선도 모델을 제시할 것이다”고 밝혔다.

 

김연학 기자  dusgkr0808@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