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대전 한국타이어 공장서 큰불···대응 3단계 발령화재발생 9시간 넘게 불 타···11명 연기 마셔 병원 이송
  • 박병건 · 이선우 기자
  • 승인 2023.03.13 07:30
  • 댓글 0
12일 오후 대전 대덕구 한국타이어 공장에서 난 화재로 발생한 연기와 화염이 하늘로 치솟고 있다.

[시사코리아저널=박병건 · 이선우 기자] 12일 밤 10시 9분께 대전시 대덕구 목상동 한국타이어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 13일 오전 7시까지 불타고 있어 소방당국이 대응 3단계까지 발령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대응 3단계가 발령되면 지방자치단체 소속 소방본부 소방력이 총동원되고, 인접 지역의 가용 가능한 소방 인력과 장비가 총동원될 수 있다.

이 불로 지금까지 작업자 10명과 소방대원 1명 등 총 11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다.

현재 현장에는 장비 103대와 소방관 등 431명이 투입돼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으며, 울산의 대용량 방사포 차량까지 지원 요청한 상태다.

12일 오후 대전 대덕구 한국타이어 공장에서 난 화재로 발생한 연기와 화염이 하늘로 치솟고 있다.

특히 이날 날이 밝자 소방헬기 2대를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으며 9대가지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화재는 남북으로 1·2공장으로 나뉘어 있는 대전공장의 북쪽 2공장 가운데에 위치한 가류공정 인근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며, 불은 양쪽으로 퍼져나가 2공장의 물류동·원료공장으로까지 확대됐다.

2공장의 물류동에는 수십만 개의 제품들이 보관돼 있으며 2공장 대부분이 전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준호 대전소방본부 예방안전과장이 13일 오전 7시 화재현장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김준호 대전소방본부 예방안전과장은 오전 7시 화재현장에서 브리핑을 통해 "2공장의 불이 남쪽의 1공장까지 확대되는 것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해 대응하고 있다"면서 "2공장의 불을 잡으려 노력하면서 동시에 무인파괴 방수차와 굴삭기 등을 동원해 두 공장 연결통로를 파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방당국은 공장이 조립식 패널구조로 지어졌고 내부에 가연성 원료가 많은 탓에 불이 쉽게 잡히지 않아 큰 불길을 잡는 데까지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12일 오후 대전 대덕구 한국타이어 공장에서 난 화재로 발생한 연기와 화염이 하늘로 치솟고 있다.

강한 바람에 불길과 연기가 치솟고 타이어 등이 타는 냄새가 인근 아파트 단지까지 번지면서 아파트 단지에선 주민에게 대피 안내 방송을 하기도 했다.

이 불로 인근을 지나는 고속철도 운행이 일시 중단되기도 했으나 현재는 정상운행을 하고 있다.

인근 아파트에 거주하는 이모 씨는 창문을 닫았는데도 집 안까지 연기가 새어 들어오는 것을 보고 급히 피했다고 전했다.

소방당국은 불길을 잡는 대로 정확한 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12일 오후 대전 대덕구 한국타이어 공장에서 난 화재로 발생한 연기와 화염이 하늘로 치솟고 있다.
12일 오후 대전 대덕구 한국타이어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경찰이 주변 교통을 통제하고 있다.

 

박병건 · 이선우 기자  bossno100@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건 · 이선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