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핫클릭
국민의힘 새 원내대표 19일 선출···선거 레이스 시작비대위 첫 회의서 선관위 구성···주호영 합의추대론 vs 경선론 팽팽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2.09.14 16:02
  • 댓글 0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비상대책위원, 주요 당직자 임명장 수여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출마 후보군 두 자릿수···정진석 "이완구 합의추대 사례 있어"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국민의힘이 사의를 표명한 권성동 원내대표의 공석을 메꿀 새 원내대표를 오는 19일 선출하기로 했다.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는 14일 오전 첫 회의에서 원내대표 및 당 국회 운영위원장선출 선거관리위원회 구성안을 의결했다.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가 선관위원장을 맡고, 양금희·박형수·한무경·박대수·윤두현·전봉민 등 원내부대표 6명이 선관위원으로 참여한다.

원내대표 선거는 당규에 따라 오는 16일 공고 절차를 거쳐 오는 19일 의원총회에서 치러진다.

이에 따라 앞으로 닷새 동안 펼쳐질 원내대표 선거 레이스가 이제 본격적으로 막을 올리게 됐다.

당내에서는 최다선이자 직전 비대위원장을 맡았던 주호영 의원을 원내대표로 합의 추대하자는 주장이 일부 초·재선 친윤(親尹) 그룹을 중심으로 불거지고 있다.
그렇지만 중진 의원들 사이에서는 경선을 치러야 한다는 의견도 만만치 않게 제기되고 있다.

경선의 경우 거론되는 후보군만 해도 김학용·윤상현·홍문표(4선), 김태호·박대출·윤영석·윤재옥·이종배·조해진(3선), 이용호(재선) 의원 등 두 자릿수에 달한다.

정 비대위원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원내대표 선출방식과 관련, '합의추대론이 있고 경선론이 있는데 어떤 입장인가'라는 취지의 질문을 받고 "비대위원장 입장에서 원내대표 선출 과정에서 일절 관여할 수 없는 입장인 건 다 아실 것"이라고 전제한 뒤 "과거 이완구 전 총리가 원내대표로 합의 추대된 사례가 한 번 있긴 하고 국회 부의장 같은 경우는 제가 합의 추대된 케이스"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그런데 지금 어떤 의원님들이 원내대표 선거에 출마하시는지조차도 잘 모르고 있다"며 "제가 이렇다저렇다 논평할 문제가 되지 못한다 생각한다"고 밝혔다.

권성동 현 원내대표는 지난 4월 8일 선출돼 아직 1년 임기까지 7개월가량 남았지만, 당 내홍과 국정 난맥상으로 불거진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 책임론'을 피하지 못하고 지난 8일 사의를 밝혔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