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핫클릭
청도 차산농악, 생생의 날개를 달다문화재청 지역문화재활성화사업 적극 추진
  • 경북취재본부
  • 승인 2022.06.20 14:28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경북취재본부] 청도군과 청도차산농악보존회는 지역의 문화재를 활용해 체험, 교육, 공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2022년 지역문화재활용 생생문화재' 사업을 5월부터 12월까지 실시한다.

문화재청의 공모사업인 생생문화재는 지역의 문화재를 활용해 그 안에 담긴 다양한 이야기와 의미들을 문화콘텐츠로 활용하여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행사로, 청도군은 2018년부터 5년째 생생문화재 활용사업에 선정돼 청도차산농악보존회와 함께 사업을 진행해왔다.

올해는 ‘일록일청 도담도담 싱싱(SINGSING)라이프’라는 주제로 고택음악회와 천왕기싸움재현, 운문사와 고택을 활용한 1박2일 캠프, 지역청소년의 온고지신 배움터등 총 18회로 구성했으며, 참여를 원하는 남녀노소 개인, 기관, 학교 등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지난 5월 유형문화재 제212호인 도주관에서 고택음악회와 청도군 주간보호센터 회원을 대상으로 한 주간 공부방이 열려 큰 호응을 받았으며, 6월 19일(일)에는 청도읍성 석빙고 앞마당에서 생생문화재 프로그램 중 하나인 ‘천왕낭게 기 걸렸네’ 행사가 열었다.

천왕기 싸움은 풍각면에서 오랫동안 전해온 세시풍속으로 긴 나무장대에 각 마을의 깃발을 달고 서로 힘겨루기를 하던 민속놀이로 차산농악의 원류이기도 하다.

청도군 관계자는 “생생문화재사업의 다양한 문화유산 활용을 통해 우리군의 우수한 문화유산의 가치를 발굴해 나갈 것이며, 문화재에 대한 긍정적 인식 확산과 관광 효과로의 이어져 전통문화 도시 청도의 이미지를 새롭게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경북취재본부  pro1288@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북취재본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