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1 지방선거 핫클릭
김상권 경남교육감 후보, "이번 교육감 선거는 미래교육 체제의 싸움"호소문 통해 "한분 한분의 소중한 투표가 우리 아이들의 행복 지켜줄 것"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2.06.01 06:00
  • 댓글 0
김상권 경남교육감 후보가 31일 공식 선거운동을 마치면서 호소문을 발표했다. 사진은 김 후보가 거리유세를 하는 모습.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김상권 경남교육감 후보는 31일 공식 선거운동을 마치면서 호소문을 통해 "이번 교육감 선거는 전교조 중심의 낡은 교육체제와 공정과 상식에 기초한 미래교육 체제의 싸움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전교조가 정치투쟁과 이념투쟁에 골몰하는 사이 경남 학생들의 학력은 크게 떨어졌다"면서 "학부모들은 공교육이 무너지고 사교육으로 내몰리면서 더 고통을 받고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전교조 교육감 8년 동안 경남은 국가에서 진단하는 기초학력 수준이 최하위 수준이다"며 "최근 6년간 통계를 보면, 국·영·수 전국 수능 ‘상위 3등급 점유율’이 전국 15위다"고 몰아부쳤다.

중도보수 단일후보를 강조하는 김상권 후보는 "교육은 우리 아이들을 능력있는 개인으로 또 건강한 국민으로서 자긍심과 정체성을 길러 주는 것"이라며 "탄탄한 실력과 능력으로 세계 속의 한국인으로 나아갈 수 있는 기초를 마련해 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저는 경남형 학업성취도 평가 뿐만 아니라 인성과 학문적 소양과 미래를 책임질 수 있는 교육으로 한 아이도 놓치지 않겠다고 약속드린다"면서 "우리 아이와 가정이 행복해야 진짜 행복한 미래가 아니겠느냐. 한분 한분의 소중한 투표가 우리 아이들의 행복을 지켜줄 것"이라고 투표를 독려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