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핫클릭
김해서 천연기념물 이팝나무 동제 잇따라2일 천곡리, 4일 신천리 주민 화합 기원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2.05.02 16:58
  • 댓글 0
김해시 주촌면 천곡리 이팝나무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전국에서 유일하게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이팝나무가 두 그루 있는 김해에서 이 나무를 배경으로 주민 화합과 안녕을 기원하는 마을 동제(洞祭, 마을을 지켜주는 동신에게 마을 사람들이 공동으로 기원하는 제의)가 잇따라 열린다. 

김해 천연기념물 이팝나무는 주촌면 천곡리와 한림면 신천리에 있으며 천곡리 이팝나무는 천연기념물 제307호로 수령 500년 이상, 신천리 이팝나무는 제185호로 수령 600년 이상의 국내 최고령 이팝나무로 추정되며 각각 2일과 4일 주민들이 나무 아래 모여 동제를 올린다. 

김해시 한림면 신천리 이팝나무

2일 천곡리 동제는 박선 주촌면장, 어영철 이장을 비롯한 마을 주민들이 제관을 맡아 예를 올리고 내빈들이 차례로 절을 하며 한 해 풍년과 주민 화합을 기원했다. 

이어 4일 신천리 동제는 이귀순 이장의 주관으로 봉행될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김해시는 몇 해 전부터 벚나무에 비해 봄철 꽃 피는 기간이 더 긴 이팝나무를 많이 심고 있으며 현재 국내 천연기념물 이팝나무 8곳 가운데 유일하게 복수인 2곳을 보유한 지자체로서 천연기념물 소재지를 중심으로 명소화를 추진하고 있다.

천곡리 이팝나무 마을동제를 지내고 있는 모습.

김해시는 국내 최고령 이팝나무 보호와 시민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신천리 이팝나무 주변 땅을 매입해 공원을 조성 중으로 이달 중 준공 예정이며 천연기념물 이팝나무 소재지이자 신도시가 들어선 주촌면을 중심으로 이팝나무를 집중적으로 심는 등 가로수길 곳곳에 8,700그루의 이팝나무가 식재되어 있고 올해 300그루를 추가로 심을 계획이다. 

김해시 관계자는 “개화량에 따라 한 해 풍년을 점치는 나무로서 우리의 역사와 함께 해 온 이팝나무가 최근 거리 곳곳에서 하얀 눈꽃송이가 내려앉은 듯 장관을 연출하며 시민들의 눈과 마음을 즐겁게 하고 있다”며 “이팝나무 보호와 관리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