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클릭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제69차 통일전략포럼(국제학술회의) 개최'2021년 북한 정세 평가 및 2022년 전망' 주제로
  • 이환수 기자
  • 승인 2022.01.07 15:43
  • 댓글 0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가 제69차 통일전략포럼(국제학술회의) 을 개최했다.

[시사코리아저널=이환수 기자]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소장 이관세)는 7일 삼청동 극동문제연구소에서 제69차 통일전략포럼(웨비나, 동시통역)을 개최했다. 

‘2021년 북한 정세 평가 와 2022년 전망’을 주제로 열린 이번 통일전략포럼은 정치·군사·경제·대외·대남 총 5개의 세부 주제를 가지고 2개 세션으로 나뉘어 진행됐다.

제1세션에서는 이관세 소장의 사회 하에 김갑식 통일연구원 연구위원이 ‘북한 정치 분야에 대한 평가 및 전망’을, 김동엽 북한대학원대 교수가 ‘북한 군사 분야 평가 및 전망’을, 임을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가 ‘국가경제발전5개년 계획 평가 및 전망’을 주제로 발표했다.

정치 분야는 이기동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수석연구위원 겸 북한연구학회장과 히라이 히사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초빙연구위원이, 군사 분야는 안경모 국방대 교수와 황일도 국립외교원 교수가, 경제 분야는 양문수 북한대학원대 부총장과 장혜지 중국 길림대 동북아학원 조선문제연구소장 겸 교수가 각각 토론했다.

제2세션에서도 이관세 소장의 사회 하에 전봉근 국립외교원 외교안보연구소 교수가 ‘북한의 대외전략 평가 및 전망’을,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부총장이 ‘북한의 대남정책 평가 및 전망’을 주제로 발표했다.

대외 분야는 이정철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교수와 박원곤 이화여대 대학원 북한학과 교수가, 대남 분야는 최용환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책임연구위원과 정계영 중국 복단대 조선-한국연구소장 겸 교수가 각각 토론했다. 

1, 2세션에 이어 사회자, 발표자, 토론자들 전체가 참여하는 종합토론도 진행됐다.

통일전략포럼을 주최한 이관세 소장은 “2021년 제8차 당 대회에서 제기된 사업들에 대한 첫해의 성과·한계 평가 및 2022년 전망을 통해 북한의 다양한 분야의 상황을 종합적으로 평가, 분석하는 자리였다”며 “이를 통해 차기 정부의 통일·대북정책의 방향성을 제시하는데 유의미한 자리가 되었다”고 평가했다.

이환수 기자  naewoe4560@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환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