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날씨가 미쳤나' 늦 여름 더위 며칠만에 한파특보서울 17년만 '10월 한파주의보'···경남·경북 해안 뺀 전국에 발령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1.10.16 23:07
  • 댓글 0
17일 한반도 주변의 기압계 모식도. 한반도로 찬 대륙고기압이 확장하면서 한파가 예상된다. /기상청 제공

낮 기온 5도 이상 하락···서울 최저기온 0도 기록할 듯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며칠 전까지만 해도 늦여름 더위가 기승을 부렸지만, 16일 전국 곳곳에 한파특보가 발령됐다.

기상청은 이날 경기 용인·광주시, 충남 논산시와 홍성군, 충북 보은·괴산·영동·음성·증평군, 전북 진안·무주·장수군에 한파경보를 발령했다.

또 서울과 인천, 대전, 광주, 대구, 세종을 포함한 나머지 지역 대부분에 한파주의보를 내렸다.
부산 등 경남 남해안과 울산 등 경북 동해안만 한파특보 대상에서 빠졌다.

이번 한파특보는 이날 오후 9시를 기해 발효됐다.

서울에 10월 중 한파특보가 내려지는 것은 2004년 이후 17년만이다.

2004년 한파특보 발령 기간에 10월이 포함되고 그해 10월 1일 서울에 한파특보가 발령된 것이 역대 가장 이른 서울 한파특보라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한파경보는 ▲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5도 이상 떨어져 3도 이하고 평년값보다 3도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 -15도 이하 아침 최저기온이 이틀 이상 이어질 것으로 예상될 때 ▲ 급격한 저온현상에 광범위한 지역에서 중대한 피해가 예상될 때 등에 내려진다.

한파주의보는 ▲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떨어져 3도 이하고 평년값보다 3도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 -12도 이하 아침 최저기온이 이틀 이상 이어질 것으로 예상될 때 ▲ 급격한 저온현상에 중대한 피해가 예상될 때 등에 발령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2도 안팎에 그쳤다.

이날 낮 최고기온도 11~20도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낮 기온이 전날보다 5도 이상 떨어지는 셈이다.

평년(최저 5.2~14.3도·최고 19.0~22.6도)보다도 낮다.

일요일인 17일인 대관령과 철원 등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곳이 나오는 등 16일보다 더 춥겠다.

17일 최저기온은 -3~7도, 최고기온은 10~16도로 예보됐다.

서울은 17일 최저기온이 0도를 기록해 10월 중순 최저기온으론 3번째로 낮겠다.

최근 10월 중순 서울 최저기온이 0도 이하였던 날은 -0.4도였던 1957년 10월 19일이다.

이번 추위는 17일과 18일 오전 절정에 이르렀다가 19일 오전 반짝 풀린 뒤 다시 이어지겠다.

'가을 기온'은 다음 주 일요일인 24일에야 되찾겠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