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지난해 생산 계란 7.3%만 자율등급판정 받아축산물 자율등급판정 실시율···닭 10.2%, 오리 28.9%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1.10.13 04:31
  • 댓글 0

소비자 인지도‧신뢰도 부족이 주요원인···등급판정 받을 유인 부족
어기구 의원, “제도적 보완 통해 생산자 및 소비자 신뢰 확보해야”

어기구 국회의원.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국내산 축산물의 품질을 높이고, 유통을 원활하게 하며 가축 개량을 촉진하기 위해 도입된 ‘축산물 자율등급판정제’가 아직까지 제대로 정착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충남 당진시)이 축산물품질평가원(축평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에서 생산된 168억여개 계란 중 자율등급 판정을 받은 것은 12억여개로, 판정비율이 7.3%에 불과했다.

또한, ‘자율등급판정제’ 대상인 닭과 오리의 경우에도 지난해 각각 10.2%, 28.9%로 나타나는 등 전반적으로 저조했다.

최근 5년간 판정비율도 지속적으로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계란은 7% 내외, 닭은 10~11% 내외에 불과했고, 오리는 2017, 2018년을 제외하고는 30%안밖에 머물러있다.

‘축산물등급판정제’는 ‘축산법’ 제35조 제4항에 따라 위임된 행정규칙인 ‘축산물 등급거래 규정’에 따라, 거래지역이 고시된 소, 돼지의 경우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는 의무적으로 축산물 등급판정을 받아야 하며, 가금산물인 오리, 닭, 계란은 자율적 신청에 따라 등급판정을 받도록 되어 있다.

오리, 닭, 계란 등 가금산물의 자율등급판정 비율이 저조한 원인에 대해 ‘해당 인증에 대한 소비자 인지도와 신뢰도가 낮은 관계로 생산자 입장에서 등급판정을 받을 유인이 부족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어기구 의원은 “자율 등급판정에 대해 생산자가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제도를 보완해야 함은 물론, 제도에 대한 홍보 등을 강화해 소비자의 신뢰도 함께 확보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