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핫클릭
창원시,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 유치 범시민운동본부 출범분야별 시민대표 등 70명 구성… 범시민 역량 결집 및 유치 추진 동력 강화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1.09.14 16:17
  • 댓글 0
창원시는 14일 오전 11시 시민홀에서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 유치 범시민운동본부’를 구성하고 출범식을 가졌다.

차세대 핵심 기술 ‘메타버스’ 접목한 온라인 출범식 눈길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 유치 추진 동력을 강화하기 위한 범시민운동본부가 출범했다.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14일 오전 11시 시민홀에서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 유치 범시민운동본부’를 구성하고 출범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허성무 시장, 이치우 창원시의회 의장, 범시민운동본부 분야별 대표 등 40여 명이 참석했다.

메타버스 플랫폼에 접속한 시민 서포터즈 15명이 가상 출범식에 참석해 범시민운동본부의 탄생을 축하했다.

범시민운동본부는 문화예술, 교육, 산업, 금융, 노동, 여성, 노인, 체육, 보훈, 환경, 자생단체 등 분야별 40개 기관단체 대표와 기존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 유치추진위원회 30명으로 구성됐으며, 황무현 마산대 교수와 정혜란 창원시 제2부시장이 공동본부장을 맡았다.

범시민운동본부 구성원은 앞으로 각자의 분야에서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 유치 분위기 조성을 위한 홍보 활동을 펼친다. 유치 이점과 당위성을 알리고 분야별 대표로서 유치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등 긍정적인 시민 여론을 키우는 데 일조할 것으로 기대된다.

창원시는 14일 오전 11시 시민홀에서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 유치 범시민운동본부’를 구성하고 출범식을 가졌다. 사진은 허성무 시장이 유치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있다.

특히 출범식은 최근 차세대 핵심 기술로 떠오르는 ‘메타버스’를 활용한 가상 출범식과 동시에 진행돼 눈길을 끌었다.

메타버스(metaverse)는 가상·초월을 뜻하는 ‘메타(meta)’와 우주를 뜻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로, 현실 세계처럼 사회·경제·문화 활동이 이루어지는 가상세계를 의미한다.

시는 ‘스마트 기술 기반 미래형 미술관’을 목표로 준비 중인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을 유치하기 위한 범시민운동본부 출범식을 미술관의 콘셉트에 맞춰 선보이고자 차세대 기술인 메타버스를 접목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마산해양신도시에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이 들어서는 그날까지 103만 창원시민의 유치 염원이 식지 않고 더욱 고조될 수 있도록 각자 몸담고 계신 분야에서 유치 분위기 조성에 힘써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