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핫클릭
대전시의회, 제261회 임시회 복지환경위원회 소관 조례안 등 심사대전청소년위캔센터 민간위탁 동의안은 부결···나머지 9건은 원안가결
  • 강민주 기자
  • 승인 2021.09.14 16:39
  • 댓글 0
체계순 대전시의원이 261회 임시회 제 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하고 있다.

[시사코리아저널=강민주 기자] 대전광역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위원장 손희역)은 14일(화) 제2차 회의를 열고 복지환경위원회소관 안건으로 상정된 청년가족국 조례안 등 10건과 2021년도 행정사무감사 계획 채택의 건 등을 심사했다.

채계순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민간 위탁과 관련해 “민간 위탁기관은 시민에 서비스를 지원 제공하는 곳이지만 대전시의 지휘감독 책임이나 위탁법인의 책임 없이 여러 곳에서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며 비판을 이어갔다.

특히 “청소년에 대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청소년상담복지센터 폭행사건 등 청소년시설에 대한 일련의 문제가 발생하였지만 과연 대전시는 어떤 지휘·감독의 책임을 지고, 위탁법인은 어떠한 책임을 졌느냐”고 강력 질타했다.

이 과정에서 채 의원이 민간위탁 동의안의 결재권자인 부시장에 사과를 요구하며 2시간 넘도록 정회했으며, 행정부시장이 참석해 민간 위탁과 관련한 철저한 관리를 약속 후 회의가 속개됐다. 
 
이날, 복지환경위원회 소관 조례안 등 10건 중 대전청소년위캔센터 민간위탁 동의안은 부결됐다.

강민주 기자  kshowa9015@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