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클릭
창원서, 태풍 ‘매미’ 희생자 18주기 추모제장학금 전달식 및 추모 공연···'슬픔의 기억을 희망으로'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1.09.12 21:53
  • 댓글 0
창원시는 12일 오전 10시30분 마산합포구 해운동 ‘태풍매미 추모공원’에서 태풍 매미 희생자 18주기 추모제를 개최했다.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12일 오전 10시30분 마산합포구 해운동 ‘태풍매미 추모공원’에서 태풍 매미 희생자 18주기 추모제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유봉용 태풍매미추모장학사업회장, 김수권 태풍매미유족회장, 허성무 창원시장을 비롯한 유족들과 시민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추모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수칙을 준수해 진행됐다.
행사는 추도사, 유족대표 인사말, 헌화, 추모공연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태풍매미 추모장학사업회가 지역 초·중·고등학생 10명에게 장학금을 수여했다.

창원시는 12일 오전 10시30분 마산합포구 해운동 ‘태풍매미 추모공원’에서 태풍 매미 희생자 18주기 추모제를 개최했다. 사진은 허성무 시장이 추모사를 하고 있다.

2003년 9월 12일 몰아친 태풍 ‘매미’는 역대 태풍 기록은 물론 수많은 기상기록을 갈아치운 가을 태풍이다.
특히 마산지역에는 해일로 인한 해안저지대 침수로 18명의 생명을 앗아가는 등 심각한 피해를 입혔다.

시는 해마다 침수되는 이곳에 서항 배수펌프장을 작년에 준공해 운영 중이며, 올해는 서항지구 및 구항 방재언덕 친수공간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가장 힘들고 고통스러우신 유가족분들께서 장학사업까지 펼치면서 슬픔의 기억을 희망으로 바꾸어 가고 있는 점에 대해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태풍 ‘매미’와 같은 고통이 없도록 전 행정력을 동원해서라도 시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창원시는 12일 오전 10시30분 마산합포구 해운동 ‘태풍매미 추모공원’에서 태풍 매미 희생자 18주기 추모제를 개최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