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경남대, ‘다문화·탈북학생 멘토링장학금 사업’ 경남지역 주관대학 2년 연속 선정다문화·탈북학생 멘토링장학금 사업 현황 및 경남도교육청 특강
  • 이환수 기자
  • 승인 2021.05.14 12:26
  • 댓글 0
경남대학교 다문화·탈북학생 멘토링장학금 사업 사전교육 전경

[시사코리아저널=이환수 기자] 경남대학교(총장 박재규)는 최근 한국장학재단이 주관하는 ‘다문화·탈북학생 멘토링장학금 사업’에 경남지역 주관대학으로 2년 연속 선정됐다.

다문화·탈북학생 멘토링 사업은 대학생들과 다문화·탈북학생들이 멘토와 멘티로 만나 다문화·탈북학생들에게 공평한 교육기회를 제공한다.

나아가 사회적 지식 나눔문화 확산을 통해 정부의 교육복지정책 실천과 지역사회와 동반성장을 이루는 사업이다.

경남대는 2011년부터 매년 100명 이상의 대학생 멘토를 배출해왔는데, 학내의 여러 기관과 연계한 특별프로그램과 농어촌 지역의 기관과 함께하는 농어촌특별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며 우수한 관리 역량을 인정받고 2년 연속 경남지역 주관대학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경남대학교 다문화·탈북학생 멘토링장학금 사업 사전교육 전경

이로써 경남대는 2021년에도 243,000,000원을 장학금으로 확보하게 됐다.

사업 운영을 위해 168명의 멘토를 선발하고 경남지역의 127여 개의 관련 기관과 협력하는 등 다문화·탈북학생의 학교생활 적응력 강화 및 기초학력 향상을 위한 교육활동을 지원하게 됐다.

이를 위해 5월 10일 오후 4시 한마미래관 4층 심연홀에서 ‘2021년 다문화·탈북학생 멘토링장학금 사업’의 일환인 멘토 사전교육을 가지고, 사범대학 조미원 학장을 비롯한 관계자 및 멘토 학생들이 참석한 가운데 경남대 다문화·탈북학생 멘토링장학금 사업 현황과 경상남도교육청의 ‘다문화 교육과 멘토링’ 특강 등을 진행했다.

경남대 조미원 사범대학장은 “다문화·탈북학생들의 교육지원과 지역사회의 교육복지를 위한 이번 사업에 참여해 준 학생 모두에게 감사드린다”며 “사업 담당 교수인 현호근 교수님의 지도 아래 지식 나눔문화 확산과 지역사회 문제 해결 역량을 위한 다양한 교육활동을 펼치며 의미있는 시간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사업은 오는 2022년 2월까지 1년 간 진행된다.

이환수 기자  naewoe4560@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환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