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핫클릭
정각스님 "서예는 수행 정진의 한 방법"합천 황매산 자락 월황사서 묵향으로 마음 갈고 닦아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1.04.27 20:39
  • 댓글 0
묵향으로 수행정진을 행하는 정각스님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경남 합천에 있는 황매산 자락 무학대사가 태어난 대병면 대지마을 골짝의 산자수명한 한적한 사찰에서 한 스님이 묵향 가득한 가운데 서예 수행 정진에 푹 빠져 있다. 

월황사 주지 정각스님이다.

‘이고득락(離苦得樂)’이라…
번뇌망상이나 인간 세상의 온갖 고통에서 벗어나 즐거움을 얻는다.
즉 불교에서는 ‘삼악도에서 벗어나 고통을 버리고 기쁨을 얻어 해탈의 경지에 이르기를 바란다.’는 뜻이다.
그래서일까?  정각스님은 일찍이 서예에 나름 일가견이 있어 이른 새벽 부처님께 예를 다한 다음, 고요한 이 산사에서 말없이 자신만의 독특한 서체로 글을 써 내려간다.

스님의 서체는 이제 한국저작권위원회에 저작권 등록이 되어 있고, 그 누구도 흉내 낼 수 없는 공식적인 서체가 되었다.

묵향 수행정진 정각스님의 작품

이와 함께 스님의 서체는 2017년 5월 반야심경을 게르마늄 원석과 연옥 가루, 먹을 삼합해 완성한 ‘정각서체’는 특허청으로부터 디자인등록증을 받은 바 있다.

스님은 “오랫동안 글을 써 왔지만, 나만의 독특한 글씨체를 갖고 싶었다”며 “그래서 글을 쓰는 동안 그 방법을 생각해 오다 나만의 서체를 저작권 등록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서예에는 나에게 있어 단순히 글을 적는 것이 아니라 영혼을 다해 마음을 갈고 닦는 수행 정진의 한 방법”이라며 “시대와 종교, 세대를 초월한 정신예술”이라고 말한다.

스님은 “불기 2565년(5월 19일) 불탄일을 맞아 온누리에 부처님의 자비가 충만하기를 기원한다”는 뜻을 전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