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경남대, 마산합포구청과 ‘대학-지역사회 상생발전 간담회’ 개최창원시 인구감소 대책 및 대학 현안 사업 공유 등 지자체·대학 간 상생 방안 논의
  • 이환수 기자
  • 승인 2021.02.26 15:18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이환수 기자] 경남대학교(총장 박재규)는 25일 오전 10시 본관 국제세미나실에서 창원시 마산합포구청(구청장 강병곤)과 ‘대학-지역사회 상생발전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지자체와 대학 간의 현안 사업 공유로 지역사회 발전 방안을 모색하고, 창원시 마산합포구에서 시행 중인 ‘찾아가는 전입신고’ 사업의 홍보 및 추진을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창원시의 ‘찾아가는 전입신고’는 ‘대학생 생활안정 지원금’과 연계되어 있어, 신청 대상인 관내 대학생들은 창원시 전입 후 3개월 이상 유지 시 분기마다 9만 원씩 최대 연 36만 원의 생활안전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간담회를 통해 양 기관은 경남대 한마생활관에 입사하는 학생과 인근에 자취하는 학생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전입신고’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로 했으며, 경남대 홈페이지와 현장에서 전입신고 홍보 및 절차 안내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지자체 및 대학의 인구감소 대안 마련 ▲대학과 인근지역 공간 활용 ▲외국인 유학생에 대한 관심 제고 ▲코로나19 협조 등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다채로운 논의도 진행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최호성 경남대 대외부총장과 강병곤 마산합포구청장을 비롯해 김재구 학생처장, 홍선영 국제처장, 송호식 한마생활관장, 강병규 국제교류팀장 등 경남대 관계자와 마산합포구청 황규봉 행정과장, 공철배 민원지적과장, 강창열 월영동장 등이 참석했다.

이환수 기자  naewoe4560@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환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