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레저/여행 핫클릭
외국인 관광객 ‘K-트래블버스’ 타고 하동 온다하동군, 서울시 주관 하동∼서울 외국인 전용버스 자유여행상품 기초지자체 유일 선정
  • 손정현 기자
  • 승인 2021.02.10 16:16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손정현 기자] 하동군은 서울시가 주관하는 서울-타시도 연계 버스자유여행상품인 K-트래블버스에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특히 이번 K-트래블버스는 경기·강원·충북·충남·전남·경북 등 6개 광역지자체와 함께 기초지자체로는 유일하게 하동군이 선정돼 의미가 크다.

K-트래블버스는 외국인들이 1박 2일, 3박 4일 등의 상품을 선택해 요금을 지불하면 교통, 숙박, 식사, 관광안내까지 원스톱으로 해결되는 외국인 전용 버스여행 상품으로, 외국인들에게 하동을 소개하고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하동군은 하동의 역사와 문화를 느끼고 체험할 수 있는 주요 관광지를 코스로 1박 2일, 2박 3일 등의 상품을 구성·운영할 계획이다.

군은 현재 코로나19로 진행이 어려워 안정화될 때까지 하동군 관광 홍보마케팅 사업을 중점 추진하되, 향후 국내·외 관광 활성화 시기가 도래할 경우 K-트래블버스를 본격 운영할 방침이다.

특히 이번 K-트래블버스는 내년에 하동에서 열리는 하동세계차엑스포를 외국인에게 알리고, 외국인 관광객을 유입할 수 있는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사업을 주관한 서울시는 이달 말 해당 지자체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역할·예산 분담 등 세부적인 사업추진 방안을 모색한다.

손정현 기자  s6886@nonghyup.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