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문 대통령 "새해는 마음의 통합 더욱 중요"사면논의 맞물려 '통합' 키워드 주목…"새해는 회복과 도약의 해"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1.01.07 16:13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화상으로 열린 '2021년 신년 인사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여건 된다면 남북관계 발전에 마지막 노력…우보천리처럼 일상회복"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새해는 통합의 해"라며 "마음의 통합이 더욱 중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7일 청와대에서 화상으로 주재한 2021년 신년 인사회에서 통합을 강조한 것은 정치권에서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론이 한창인 가운데 꺼내 들었다는 점에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다만 문 대통령의 이날 언급은 사면을 비롯해 정치권의 통합을 구체적으로 지칭한 것이 아닌, 전반적인 국정운영 방향에 있어 통합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우리는 서로 연결돼 있음을 절감했다. 가장 어려운 이웃부터 먼저 돕자는 국민의 마음이 모여 다음 주부터 3차 지원금이 지급된다"며 "코로나 격차를 줄이는 노력도 속도를 내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더욱 중요한 것은 마음의 통합"이라며 "우리가 코로나에 맞서 기울인 노력을 서로 존중해주고 더 큰 발전의 계기로 삼을 때 우리 사회는 더욱 통합된 사회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화상으로 열린 '2021년 신년 인사회'에서 영상 참석자들과 파이팅하고 있다.

여기에 이날 일부 언론이 박 전 대통령을 사면하고 이 전 대통령에 대해선 형집행정지 방식을 취하는 '선별 사면'이 검토되고 있다고 보도하자,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공지 메시지를 보내 "해당 신문이 보도한 사면 관련 내용은 전혀 검토한 사실이 없다"고 선을 긋기도 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인사말에서 "새해는 회복의 해"라며 "코로나 3차 유행의 마지막 고비를 넘고 있다. 지쳤고 힘들지만 우리 국민의 역량이라면 이 고비를 충분히 넘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음 달부터 백신 접종을 시작할 계획이며 우리 기업이 개발한 치료제 심사도 진행 중"이라며 "반드시 코로나를 극복하고 소중한 일상을 회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동시에 "새해는 도약의 해"라며 "우리는 결코 2류도, 영원한 2등도 아니었다. K방역 등에서 다른 나라들이 부러워할 역량을 보여줘 세계 모범국가로 인정받았고 이제 선도국가로 도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여건이 허용한다면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서도 마지막까지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우리는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희생과 헌신으로 희망을 지켜냈다"며 "2021년 우리는 우보천리, 소걸음으로 천 리를 가듯 끈질기고 꾸준하게 끝끝내 소중한 일상을 회복할 것이다. 선도국가를 향해 힘차게 함께 갑시다"라고 격려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화상으로 열린 '2021년 신년 인사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