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의료 핫클릭
'예쁘고 실용적' 그러나 발에는 부담 주는 겨울 부츠“볼 좁은 부츠는 근육과 발가락뼈 압박···방치하면 2차 질환"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0.12.29 15:34
  • 댓글 0
겨울용 부츠들은 발목과 종아리를 감싸 발을 따듯하게 만들어 주기 때문에 여성들에게 인기가 많다. 하지만 잘못 신었다가는 발 건강을 크게 해칠 수 있다. /사진은 해당 기사와 무관함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실용적이면서도 심미적으로 뛰어난 패션 아이템들이 있다. 대표적으로 부츠다.

본격적인 추위가 찾아온 요즈음, 이 부츠를 신고 다니는 사람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이런 겨울용 부츠들은 발목과 종아리를 감싸 발을 따듯하게 만들어 주기 때문에 여성들에게 인기가 많다.
원래는 여성들의 전유물로 인식되었지만 최근 패션 트렌드는 남녀 구분이 없다 보니 보온과 패션 둘 다 잡으려는 남성들에게도 인기가 좋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이 부츠를 별로 추천하지 않는다.
고개가 갸우뚱해질 수 있겠지만, 직접 이유를 들어보면 납득할 수밖에 없다.
부츠는 너무 크고 무겁다. 발에 무리를 주기 쉬운 구조다.
잘못 신었다가는 발 건강을 크게 해칠 수 있다.

족저근막염 부위. /사진제공=연세건우병원

우리 발에는 족저근막이라는 게 있다. 발뒤꿈치부터 발바닥 앞쪽까지 형성된 근막이다.
이 족저근막은 발의 아치형 모양을 유지하는 기능을 한다.
더 중요한 것은 걷거나 움직일 때 발에 생기는 충격을 흡수하는 역할을 한다.
그런데, 무겁고 불편한 롱부츠를 계속 신을 경우 족저근막에 반복적인 부담이 가해지면서 염증이 생길 수 있다.
바로 족저근막염이다.

족저근막염 증상.

족저근막염은 발바닥에 찌릿찌릿한 통증이 동반되는 게 특징이다.
통증은 아침에 일어나 첫 발을 내디딜 때 가장 심하다.
특히 장시간 앉아 있다가 일어나거나 먼 거리를 보행했을 때, 밑창이 딱딱한 신발을 신었을 때 증세가 심해진다.
활동 시간에는 괜찮아지는 듯 싶지만 다음날 아침부터 또다시 찌르는 듯한 고통이 반복된다. 매일 이런 일상을 겪어야 한다.

이모세 연세건우병원 원장.

연세건우병원 이모세 원장(족부 전문의)은 “족저근막염은 남성보다 여성에게 더 많이 발생한다. 여성은 남성보다 발 근력이 약한 데다가 발이 불편한 신발을 자주 신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원장은 “볼이 좁은 부츠는 근육과 발가락뼈에 압박이 전해져 넓적다리 근육과 발바닥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면서 "굽이 없는 부츠는 바닥이 평평하고 충격을 그대로 흡수해 족저근막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족저근막염은 조기에 치료해야 한다.
이모세 원장은 “최대한 빨리 치료할수록 좋고 치료를 시작하면 대부분 6~8주면 나아진다”고 설명한다.
문제는 방치했을 때다.
이 원장은 “족저근막염을 초기에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걷기조차 힘들 만큼 통증이 심해지기도 하며 통증에 의해 걸음걸이가 비정상적으로 변하면 무릎, 고관절, 허리에까지 무리가 된다. 2차 질환이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결국 이 같은 고통에 이르지 않기 위해서는 예방과 재발방지가 중요하다.
족저근막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에 쿠션이 충분하며 발에 무리를 주지 않은 신발을 착용하는 것이 좋다.
또 장시간 걷거나 서 있었다면 발바닥근육 이완을 위해 캔·페트병 등으로 발바닥 안쪽을 마사지하는 것도 예방에 도움이 된다.

족저근막염 부위와 원인.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