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의료 핫클릭
무지외반증, 처음보다 두번째 발병 막는 게 더 중요연세건우병원 이호진 원장 "엄지관절 변형되는 골격계 문제"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0.10.20 10:44
  • 댓글 0
무지외반증 x ray. /사진제공=연세건우병원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무지외반증의 발병 원인은 다양하다.
잘못된 자세, 발이 좁고 불편한 신발, 지속적이고 격한 운동 등 다양한 원인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무지외반증을 초래한다.

처음에는 발에 압력이 강해지면서 엄지발가락 부위에 염증과 굳은살이 생긴다.
더욱 심해지면 발가락관절이 붓고 발가락뼈를 둘러싸고 있는 골막에 염증이 생기면서 엄지발가락이 변형되는 무지외반증으로 발전한다.

연세건우병원 이호진 원장(족부 전문의).

연세건우병원 이호진 원장(족부 전문의)의 도움으로 무지외반증에 대해 알아 본다.

집에서 간편하게 무지외반증 확인하려면, 먼저 A4용지 위에 발을 올리고 스마트폰으로 발 사진을 찍는다. 그 다음 발 사진을 보며 엄지발가락이 얼마나 휘어졌는지 각도를 재 본다. 만약 휘어진 각도가 20° 이상이라면 족부 전문의를 찾아가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무지외반증은 큰 통증을 수반하고 발의 외관을 망가뜨린다는 점에서 충분히 일상생활을 방해하는 병이다.

그런데 무지외반증의 무서움은 따로 있다.
무지외반증은 소위 ‘진행형 질환’이라고 불린다.
엄지발가락 돌출이 시작되면 주변 조직손상까지 확대되면서 발바닥, 발등 전체까지 통증이 번질 가능성이 높다.
여기에 통증으로 인한 부자연스러운 보행자세 때문에 무릎과 척추에도 부하를 주며 해당 부위의 합병증까지 유발할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상태가 더 악화되고 다른 신체부위에까지 영향을 미치기 전에 치료를 시작하는 게 좋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은 바쁘다거나 걱정이 된다는 이유로 병원을 찾는 대신 약을 먹거나 보조기를 찾는 것으로 대체하려고 한다.

연세건우병원 이호진 원장(족부 전문의)은 “이런 방법은 임시적인 해결책에 그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무지외반증은 엄지관절이 변형되는 골격계의 문제이기 때문”이란 게 그 이유다.

상태가 어느 정도 진행된 후라면 결국 수술이 필요하다.
변형의 정도, 나이, 골밀도 등을 고려해 적합한 방식을 고려해야 한다.

무지외반증 증상 단계. /자료제공=연세건우병원

이호진 원장은 “최근 무지외반증 수술은 절제를 최소화 해 진행되기 때문에 통증도 적고 흉터 크기도 작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수술이 끝은 아니다.
이 원장은 “수술만큼 중요한 것은 수술 후 관리”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환자들이 무지외반증 수술을 두려워하는 가장 큰 이유는 수술을 해도 재발 위험성이 높다고 알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수술이 끝났다고 안심하지 말고 수술 후 관리를 중점적으로 하는 것이 중요하다.

수술 후 관리는 크게 두 가지로 나뉠 수 있다.
지속적인 관절 운동과 신발 관리다.
관절운동은 발뒤꿈치를 바닥에 붙이고 발가락을 바닥에 붙이거나 뒤꿈치와 발가락을 바닥에 붙이고 발등을 올리거나 엄지발가락을 위 아래로 까딱까딱 하는 등 비교적 간단한 방식들을 꾸준히 해보는 게 좋다.
신발의 경우, 하이힐이나 폭이 좁은 구두는 피하고 발볼이 넉넉하고 쿠션이 편한 신발을 신는 것이 좋다.

무지외반증 치료 분류., /자료제공=연세건우병원

‘무지외반증은 재발 위험이 높은 수술’이라는 오해도 어느 정도 내려놓는 것이 필요하다.
최근에는 수술법의 발달로 재발 위험이 크게 낮아졌기 때문이다.

이호진 원장은 "예전에는 이러한 무지외반증 수술을 받아도 재발하는 경우가 흔해 수술을 꺼려하는 일이 많았지만 최근에는 수술기법의 발달로 재발률이 크게 낮아졌고 후유증이 발생할 확률도 크게 낮아졌다”고 설명했다.

이 원장은 그러면서 “최근에는 선진적인 병원부터 ‘바이오 멜트’라는 수술기법을 도입하고 있다"면서 "무지외반증 수술을 위해 고정하는 나사못을 체내에서 그대로 녹는 바이오 재질로 만든 것인데 이를 이용하면 나사 제거 수술을 하지 않아도 돼, 두 번씩이나 필요했던 기존 수술과정을 절반으로 줄이는 것이 가능해진다”고 말했다.
신기술 도입으로 인해 수술 부작용도 크게 줄어들었다는 게 이 원장의 말이다.

그는 “시험사용 결과 지금까지 뼈가 붙지 않거나 제대로 붙지 않아 2차 수술을 해야 하는 사례는 없었다”며 “특히 3세대 생분해성 나사는 뼈의 두께, 길이 등 형태 차이 등을 고려해 자유자재로 환자 맞춤형 성형 재단 후 삽입할 수가 있어서 수술 후 이물감이나 통증도 거의 없다”고 설명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