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클릭
거제시 동부면·장평동 등 전국 24곳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경남 거제시 2곳과 양산시 상북면, 남해군 상주면·남면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0.09.23 16:57
  • 댓글 0
거제시 옥포2동 직원 및 통장협의회, 주민자치회, 거제시 체육회 회원, 전기풍 시의원 등 70여명은 태풍 '하이선'으로 밀려온 자갈을 바다로 돌려보내고 해양쓰레기 수거에 구슬땀을 흘렸다.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경남 거제시 동부면·장평동과 양산시 상북면, 남해군 상주면·남면 등 전국 24개 지역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 지정됐다.

정부는 제9호 태풍 마이삭과 10호 태풍 하이선으로 큰 피해를 본 24개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 지정하고 피해시설 복구와 피해주민 생활 안정을 위해 국고 지원을 확대한다.

행정안전부는 23일 특별재난지역으로 5개 시·군과 19개 읍·면·동을 추가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시·군은 경북 경주시·포항시, 강원 강릉시·인제군·고성군 등 5곳이다.

읍면동은 경남 거제시 동부면·장평동과 양산시 상북면, 남해군 상주면·남면을 비롯해 경북 영양군 영양읍·일월면·수비면과 청송군 청송읍·주왕산면·부남면·파천면, 부산 기장군 기장읍·일광면, 강원 속초시 대포동, 평창군 봉평면·진부면·대관령면, 제주시 애월읍 등이다.

이에 따라 태풍 마이삭·하이선으로 특별재난지역이 선포된 지역은 모두 29개 지자체로 늘었다.

정부는 앞서 지난 15일 강원 삼척시, 양양군, 경북 영덕군, 울진군, 울릉군 등 태풍 피해지역 5개 시군을 1차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한 바 있다.

39사단 거제대대 예비군지휘관 및 상근예비역 용사들이 태풍 ‘마이삭’과 ‘하이선’의 피해를 입은 거제시 에서 땀을 흘리며 피해복구를 하고 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 해당 지자체의 재정자립도에 따라 피해 복구비 중 지방비로 부담해야 하는 비용의 50∼80%를 국고에서 추가로 지원해준다.

또 주택, 농·어업시설 등 생계수단에 피해를 본 주민에게 재난지원금 지급과 함께 전기요금·건강보험료 등 공공요금 감면, 병력 동원 및 예비군 훈련 면제 등의 혜택을 준다.

행안부 집계에 따르면 태풍 마이삭과 하이선의 영향으로 4명이 사망하고 10명이 다쳤으며 11개 시·도에서 1230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시설피해는 공공시설 6750건, 사유시설 2897건 등 모두 9647건에 이른다. 주택 침수·파손이 183건이고 농경지 피해 면적은 1만9369㏊로 파악됐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피해복구 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자치단체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