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클릭
거제시, 해양쓰레기 처리 '확 달라졌다'관리체계 구축 통해 '청정거제 바다가꾸기' 추진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0.09.16 16:59
  • 댓글 0
거제시가 태풍과 홍수 때만되면 해안에 몰려드는 쓰레기로 인해 골머리를 앓아 왔다. 이에 따라 변광용 시장은 해양쓰레기 문제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전담T/F를 구성, 해양관광도시에 걸맞는 ‘청정거제 바다 가꾸기’에 매진할 것을 지시했다. 사진은 거제지역 해안에 밀려든 스레기.

변광용 시장, 해양쓰레기 문제 체계적 관리 전담T/F 구성 지시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거제시는 제9 · 10호 태풍 ‘마이삭’과 ‘하이선’의 연이은 내습으로 인해 지역 전 연안에 밀려온 해양쓰레기 253톤을 전부 수거 처리했다고 밝혔다.

거제시에 따르면 평상 시 해양쓰레기는 어업진흥과에서 전담해 수거 처리하다보니 쓰레기 발생 후 처리까지 2~3주 가량이 소요됐다.

하지만 변광용 시장은 지난 8일 긴급 국.소장회의에서 해양쓰레기 문제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전담T/F를 구성, 해양관광도시에 걸맞는 ‘청정거제 바다 가꾸기’에 매진할 것을 지시했다.
이에 경제산업국장을 본부장으로 어업진흥과, 자원순환과, 면.동이 합심한 결과 태풍 내습 후 5일 만에 해양쓰레기 수거 처리를 완료하게 됐다.

이번에 바뀐 해양쓰레기 수거.처리 종합대책에는 해양쓰레기의 발생에서부터 처리까지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관리방안이 포함됐다.
바다지킴이 인력을 동원한 상시 모니터링과 장비와 인력을 최대한 활용해 수거. 중간집하, 재활용 선별 및 처리까지가 일사천리로 체계화됐다.

거제시가 태풍과 홍수 때만되면 해안에 몰려드는 쓰레기로 인해 골머리를 앓아 왔다. 이에 따라 변광용 시장은 해양쓰레기 문제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전담T/F를 구성, 해양관광도시에 걸맞는 ‘청정거제 바다 가꾸기’에 매진할 것을 지시했다.

또한 SNS를 통해 쓰레기 발생 동향을 공유하고 매일 수거 처리계획을 수립, 현장 배치를 통해 효율적인 관리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

변광용 거제시장은 “해양쓰레기 수거 처리에 노고가 많은 직원들과 자원봉사활동에 참여한 기관, 단체 등에 감사 드린다”며 “새로운 해양쓰레기 처리 종합대책에 따라 청정거제 바다 가꾸기에 더욱 더 힘 써 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해양쓰레기의 성상별 종류는 초목류(81%), 스티로폼(5%), 플라스틱 등 폐합성수지(14%)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거제시는 지리적으로 낙동강유역권에 포함돼 매년 발생되는 해양쓰레기로 인해 몸살을 앓아 왔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