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영천시, 벼멸구 피해 대비 중점 예찰·방제에 나서다
  • 이동우 기자
  • 승인 2020.09.16 15:58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이동우 기자] 영천시(시장 최기문)는 16일 최근 비래 해충인 벼멸구가 경북 동해안 일부 지역 및 서남 해안지역에서 발견되고 있어, 확산이 우려되어 사전예찰과 중점 방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벼멸구는 생육후기 9월 중순까지 고온이 지속 될 경우, 대량 비래 및 증식 이 우려됨으로 피해 대비 지속적 예찰과 관리가 필요해 주로 6월 중하 순부터 7월 중하순에 성충이 중국으로부터 기류를 타고 비래한다.

올해의 경우 긴 장마와 잦은 태풍 내습으로 중국에서 날아오기 적합한 기상조건이 계속돼 지속적으로 비래한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로 중국 전체 예찰포 조사결과 전년 대비 발생이 21% 증가했다.

농촌진흥청 3차 현지예찰 조사결과(경남북, 전남북 4개도 12시군 283필지 조사) 성충·약충 모두 밀도가 증가했고 요방제 필지도 증가(8시군, 22.6%) 했다.

벼멸구는 벼 밑동에 집중적으로 서식하고 있어서 정밀히 예찰 하지 않을 경우 순식간에 피해가 늘어날 수 있다. 

방제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방제 시 볏대 아래까지 약액이 묻을 수 있도록 충분하게 약제를 살포하거나 분제를 활용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영천시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9월 평균기온이 높을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수확 예정일을 기준으로 농약안전사용기준에 따라 벼 멸구류 중점 예찰 및 방제를 빠른 시일 내에 실시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이동우 기자  pro1288@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