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핫클릭
창원시의회 통합당 의원들, 4대강 사업 재평가 요구"두산중공업 비롯한 협력업체 회생 위해 탈원전 정책을 폐기" 촉구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0.08.12 15:52
  • 댓글 0
창원시의회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12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대강 사업 재평가와 탈원전 정책 조속 폐기를 촉구하고 있다.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창원시의회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4대강 사업 재평가와 탈원전 정책 조속 폐기를 촉구했다.

통합당 소속 시의원들은 12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역대 가장 긴 여름 장마에 폭우로 인해 전국 곳곳이 피해를 보았다"며 "신속한 복구는 물론 사망자와 실종자, 이재민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부산을 비롯한 경기, 충청, 호남 등 전국이 초토화 되었다"며 "지난 10일 현재 사망 30명, 실종자 11명, 이재민 7000명이 발생했고, 재산 피해액만 수천억원에 달해 지역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해 달라고 아우성이며, 정부도 재해 규모를 파악하며 신속히 지정을 서두르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들은 특히 "장마와 폭우로 전국 곳곳이 피해를 입은 상황에서 4대강 유역의 홍수피해가 전무하다"면서 "이번 홍수피해를 막는데 (4대강 사업이)상당한 역할을 했다"고 주장했다.

여기에다 "4대강 유역의 충청권 백제보 등은 이번 홍수피해를 막는데 상당한 역할을 했으며, 4대강 유역의 홍수피해는 4대강 사업 이전보다는 훨씬 홍수조절 능력이 있었다"면서 "특히, 문재인 정부 들어와서는 4대강 보의 수문을 개방하는 등 보 철거 절차에 들어가기도 했다. 만약 백제보 등을 해체했다면 이번 폭우로 백제보 주변뿐만 아니라 4대강 유역의 홍수피해가 더 컸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판단했다.

이어 "감사원은 현재 정부의 탈원전 정책 전반에 대해 감사 중이며, 곧 발표할 것으로 언론에 보도되고 있다"며 "정부는 이제 탈원전 정책을 과학적으로 검증해 대한민국의 원전 기술과 기술자들의 해외 유출을 막고, 원전 건설의 메카인 창원의 두산중공업을 비롯한 280여 개의 협력업체가 회생할 수 있도록 탈원전 정책을 조속히 폐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