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태풍 '장미', 경남 · 부산 피해 없이 빠져 나가'태풍 맞나?' 할 정도 '안도의 한숨'···중부 · 전북 일부는 밤부터 11일 아침까지 강한 비
  • 이환수 · 정종민 · 김희영 기자
  • 승인 2020.08.10 17:56
  • 댓글 0
올해 우리나라 첫 태풍인 제5호 태풍 '장미'가 경남 · 부산지역을 큰 피해 없이 조용히 통과했다. 큰 바람과 비를 내지지 않아 '태풍이 맞나?'라는 말과 함께 지역민들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사진은 태풍이 상륙하기 전인 10일 오전 김해시 진영읍에서 간간히 비가 내리는 가운데, 자동차 창밖 먼 곳은 파란 하늘이 드러난 모습, /독자 제공

[시사코리아저널=이환수 · 정종민 · 김희영 기자] 올해 우리나라 첫 태풍인 제5호 태풍 '장미'가 경남 · 부산지역을 큰 피해 없이 조용히 통과했다.
'태풍이 맞나'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큰 바람과 비를 내지지 않고 지나간 것이다.

기상청은 10일 제주를 거쳐 오후 2시 50분께 통영 남동쪽 거제도 남단에 상륙한 태풍 '장미'가 오후 5시쯤 온대성 저기압으로 약화해 소멸했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당초 태풍 '장미'가 오후 6시께 울산 북쪽 60㎞ 부근 육상에서 온대성 저기압으로 세력이 약해질 것으로 예상했었다.

장마 영향으로 하동 화개장터가 잠기고 섬진강 제방이 무너지는 등 비 피해가 잇따른 경남은 태풍 소식에 긴장감이 맴돌았다.

다행히 이번 태풍은 경남지역에 큰 피해를 주지 않고 지나갔다.
오후 5시 현재 경남소방본부와 창원소방본부에 접수된 태풍 관련 피해 신고는 한 건도 없다.

경남지역에는 오후 4시를 기준으로 지리산 산청 120㎜, 산청 시천면 113㎜, 하동 106.5㎜ 등에 많은 비가 내렸다.
진주 등 서부 경남에는 30㎜∼60㎜, 이외 지역은 30㎜∼60㎜ 강수량을 기록했다.

지난 7월 10일과 23일 폭우에 큰 피해가 발생한 부산은 이번 태풍 '장미'의 예상 진로에 놓여 지자체와 시민의 걱정이 컸으나 다행히 별다른 피해가 없었다.
오후 4시 현재 부산소방재난본부에 접수된 태풍 관련 피해 신고는 한 건도 없었다.

태풍 영향으로 인한 이날 부산의 누적강수량은 중구 대청동 공식관측소 기준으로 8.0㎜를 기록했고, 지역별로는 강서구 가덕도 19㎜, 부산진구 및 북구 17㎜, 동래구 13㎜, 금정구 12㎜, 사상구 10.5㎜ 등을 나타내는 등 미미한 수준이었다.

기상청은 북서쪽의 건조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태풍 구조 성격이 변해 온대저기압으로 변질된 것으로 분석했다.

온대저기압으로 약화된 태풍 '장미'가 소멸됐지만, 정체전선 영향으로 경기남부와 강원남부, 충청도, 전북 지역에는 밤부터 시작된 비가 11일 낮 12시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11일까지 총 예상 강수량은 △경기남부·강원남부·충청도·전북 50~150㎜(많은 곳 200㎜ 이상) △서울·경기북부·강원북부·전남·경상도·제주도·서해5도·울릉도.독도 30~80㎜ 등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은 포항 근처 해상으로 진출할 때 쯤 온대저기압으로 변질돼 동해로 빠져나갈 것"이라며 "바람은 약해지지만 태풍으로 인한 비구름대는 밤까지 계속 남아있어 일시적으로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많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태풍이 온대저기압으로 변질되면서 경남과 전남 등에 발효돼있던 태풍 특보는 풍랑, 호우 특보로 변경됐다.

한편, 이번 태풍으로 인한 비가 그친 이후 부산과 경남 등에는 11일 오전 11시께 폭염주의보가 발효될 예정이다.

이환수 · 정종민 · 김희영 기자  naewoe4560@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환수 · 정종민 · 김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