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월요일 3일에도 중부지방은 '물폭탄'최고 300㎜ 폭우 예상···남부·제주는 폭염 시작
  • 김희영 기자
  • 승인 2020.08.02 21:19
  • 댓글 0
2일 오전 내린 집중호우로 충주시 산척면의 한 도로가 유실됐다. 이 일대에서는 충주소방서 직원이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 /사진제공=충주시

[시사코리아저널=김희영 기자] 주말과 휴일 이틀간 수도권과 중부지방을 강타한 '물폭탄'으로 6명이 숨지고 8명이 실종된 것으로 잠정 집계된 가운데, 월요일인 3일에도 중부지방과 전북·경북에 거센 장맛비가 예상돼 피해가 우려된다.

서울·경기·강원·충청과 경북 북부에 호우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80㎜(일부 지역 시간당 10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2일 오후 6시부터 3일 늦은 밤까지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 100∼200㎜(많은 곳은 300㎜ 이상), 강원 영동과 경북은 30∼80㎜(많은 곳은 100㎜ 이상)다. 전북에는 3일 5∼40㎜의 비가 예보됐다.

북상하는 제4호 태풍 '하구핏'의 영향으로 북태평양 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많은 양의 수증기가 공급돼 4일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이어지겠다.

기상청은 4일까지 정체전선(장마전선)이 북한과 중부지방 사이를 남북으로 오르내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집중호우로 하천·계곡물이 불어나 있고 지반이 약해진 만큼 피해 예방에 유의해야 한다.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23∼26도, 낮 최고기온은 25∼32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폭염특보가 발효된 강원 동해안과 남부지방, 제주도는 3일에도 낮 기온이 33도를 웃도는 곳이 많고 매우 덥겠다. 습도까지 높아 체감온도가 높고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도 있겠다.

김희영 기자  yebbi22@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