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핫클릭
통합당 경남여성시‧군의원협, 민주당 소속 시‧도지사 성추행 강력 규탄"피해자의 2차 가해 즉각 중단···진실규명" 촉구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0.07.28 22:43
  • 댓글 0
미래통합당 경남여성시‧군의원협의회(이하 여성협의회)는 27일 벼랑 끝에 서 있는 피해자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2차 가해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민주당의 자기반성과 책임 있는 자세를 촉구했다.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미래통합당 경남여성시‧군의원협의회(이하 여성협의회)는 27일 벼랑 끝에 서 있는 피해자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2차 가해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민주당의 자기반성과 책임 있는 자세를 촉구했다.

여성협의회는 이날 경남도당 당사에서 "민주당 출신 광역단체장인 안희정 충남지사, 오거돈 전 부산시장, 박원순 전 서울시장까지 잇따른 성범죄 의혹 사건이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민주당과 친여인사들은 자기반성은커녕 피해자를 ‘피해 호소인’으로 지칭하고, 당사자의 죽음으로 진상조사가 어렵다는 자기부정적 태도를 보였다"고 비난했다.

또한 "여론이 악화되자 뒤 늦게 민주당은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피해여성에 대해 어렵게 ‘피해자’라고 호칭을 통일하기로 결정했다"면서 "기본적인 성인지 감수성이 있는 정당이라면 최고의결기구에서 논의할 사안도 아닐 것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여성협의회는 이와 함께 "젠더감수성을 부르짖던 민주당이 박원순 성추행 의혹 사건의 잘못을 인정하고 싶지 않은 마음에 피해자의 일방적인 주장인 것처럼 몰아 진실을 호도해 외면하고 싶었을 것이다"면서 "민주당 출신 광역단체장들의 계속되는 성범죄에도 불구하고 자성보다는 내로남불식 선택적 젠더감수성, 선택적 분노라는 진영논리로 일관하고 책임 회피에만 몰두하고 있는 민주당과 친여인사에 국민들은 불쾌감을 넘어 분노하고 있다"고 몰아부쳤다.

특히 "검찰과 경찰은 이번 사태와 관련하여 단 한 점의 의혹도 남지 않도록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데 적극 나설 줄 것"을 촉구하면서 "미래통합당 경남도당은 피해자가 진실 규명의 외로운 길에 함께할 것이며, 여성의 인권을 지키고 여성이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 데 앞장설 것"을 약속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