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핫클릭
경북도, 디지털통상 시대 맞춤형 청년무역인 양성에 박차제8기 경북청년무역사관학교 청년인재 60명 입교식 개최
  • 김연학 기자
  • 승인 2020.07.13 17:19
  • 댓글 0
청년무역사관학교 입교식

[시사코리아저널=김연학 기자] 경북도는 13일 한국무역협회 대구경북지역본부에서 전우헌 경제부지사를 비롯한 교육생, 무역협회 관계자 등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8기 경북청년무역사관학교’ 입교식을 가졌다.

경북청년무역사관학교는 급변하는 무역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2013년 경북도와 한국무역협회가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래, 매년 청년무역전문인력을 양성해 오고 있다. 

지난해까지 총 502명의 교육생을 배출했으며, 재학생 및 대학원 진학생 등을 제외한 취업대상자 344명 중 282명(82%)이 취업해 수출입무역 일선에서 활동하고 있다.

이번 ‘제8기 경북청년무역사관학교’는 60명 모집에 187명이 지원해 3: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이는 코로나19로 급변하는 국제 교역에 대비해 무역실무와 현장의 전문지식을 쌓으려는 청년들의 수요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또한, 대구․경북 상생차원에서 대구지역 대학생 13명을 선발해, 두 지역의 상생협력을 위한 청년들의 소통과 네트워크도 구축해 나간다.

선발된 교육생들은 지난 6월 온라인 무역기초 교육을 시작으로, 7월 13일부터 30일까지 3주간 무역실무 집합교육을 받게 된다. 

무역교육은 △무역법령, 계약, 통관․관세 등 무역이론 △무역서신 작성을 위한 무역영어 △유망품목, 시장분석 수출시뮬레이션 등의 교육과정으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현직 무역기업체 대표들을 강사로 초빙해 현장경험을 전달하는 교육은 무역실전대비 과정 중 가장 인기가 높다.

아울러, 교육 수료 후에는 △우수 수료생 무역현장탐방(일본, 인도네시아 수출입상품 교역전 등) △무역아카데미 온라인 심화강좌 수강 △국제무역사 등 관련 자격증 취득지원 등 국제 무역환경 견문을 넓히고 취업역량을 강화하는 프로그램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경북도는 이 사업이 청년들에게 호응이 높은 만큼, 다양한 직무교육과정을 개발하고 국내외 무역동향 및 기업채용정보 확대로 청년취업해소와 중소기업 경쟁력 제고에 기여토록 교육과정도 더욱 특화해 나갈 방침이다.

전우헌 경북도 경제부지사는“코로나19로 아픔을 겪었지만 새로운 가치와 기준이 만들어지면서 동시에 많은 기회들이 생겨나고 있다”며 “디지털통상 시대를 맞아 새롭게 역량을 갈고닦아 준비된 청년무역인으로서 세계시장을 개척해 나가길 바란다”고 새출발을 응원했다.

김연학 기자  dusgkr0808@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