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핫클릭
경북도, 고 최숙현 선수 인권침해 · 가혹행위 개선방안 마련‘스포츠인권침해조사단’ 설치···도내 全 실업팀 선수 인권침해 조사
  • 김연학 기자
  • 승인 2020.07.06 17:30
  • 댓글 0
이철우 경북지사는 6일 도내 칠곡 출신의 고 최숙현 선수가 인권침해와 가혹행위에 견디다 못해 극단적인 선택을 한 사건에 대한 입장 및 대책을 밝혔다.

[시사코리아저널=김연학 기자] 경북도는 6일 도내 칠곡 출신의 故 최숙현 선수가 인권침해와 가혹행위에 견디다 못해 극단적인 선택을 한 사건에 대한 입장 및 대책을 밝혔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탁월한 기량을 꽃피우지 못하고 유명을 달리 한 고인이 ‘죄를 밝혀 달라’는 메시지를 남길 만큼, 어린 선수가 겪어야 했을 고통과 괴로움을 생각하면 참담하고 비통한 마음이 앞선다”면서 “고인의 명복과 유가족 분들에게 깊은 애도와 위로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번 사건에 대해 현재 진행 중인 검찰조사와는 별도로 문체부․대한체육회와 협조해 철저하게 진상을 밝히고, 비위관계자에 대해서는 민형사상 엄중한 책임을 물어 고인의 억울함을 풀도록 하겠다"면서 "그동안 체육계 내부에서 전근대적이고 비정상적인 관행에 대해서는 민선체육회로 새로이 출범한 체육계가 스스로 인권이 보장되는 새로운 체육문화 조성에 뼈를 깎는 자세로 앞장서 줄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그는 "무엇보다 잘못된 체육회의 관행에 대한 근본적인 변화, 혁신을 위해 행정부지사를 단장으로 하는 ‘스포츠인권 침해 조사단’을 운영해 시군 및 도체육회와 함께 도내 419명의 전 실업팀 선수들을 대상으로 폭행․폭언 등 인권침해 긴급실태조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형식에 그치지 않고 실질적인 체육인들의 고민을 해결하고 비위를 제보 받는 ‘스포츠인권 콜센터’도 설치해 선수들의 억울한 인권침해에 항시 귀를 기울이고 각종 비리를 사전에 예방토록 하겠다"면서 "선수와 지도자, 학부모가 참여하는 ‘스포츠 인권보호교육’을 정기적으로 실시해 인권과 자율성이 보장되는 선진스포츠 현장을 조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아울러 "최근 체육계 인권 침해 사태들과 관련해 체육관련 전문가, 체육 원로 등과 함께 ‘경북체육 선진화 자문단’을 구성, 제도 전반에 대해 고민하고 근본적인 대책 마련에도 주력해 나가겠다"면서 “이번 사태를 계기로 체육계 내부에 만연해 온 비정상적인 관행을 하루빨리 뿌리 뽑아 다시는 이러한 사례가 재발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연학 기자  dusgkr0808@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