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의료 핫클릭
창원경상대병원, 공공 어린이 재활병원 건립 사업자 선정지역 간 의료불균형 해소, 장애아동가족 의료수요 부응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0.06.11 11:18
  • 댓글 0
창원경상대병원 전경.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창원경상대학교병원(병원장 이영준)이 2020년 공공 어린이 재활병원 건립 사업 수행 기관에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2020년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 사업 수행 지방자치단체를 지난해 10월23일부터 12월 2일까지 공모했다.
그 결과 경남권(경남,부산,울산)을 대표해 경남도가 사업자로 선정돼 창원경상대학교병원에서 위탁 운영한다.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은 장애아동에게 집중재활치료 서비스를 제공할 뿐 아니라, 돌봄 등 지역사회 내 복지서비스를 연계하고 학교 복귀 지원, 부모‧형제 교육 등 포괄적 서비스를 제공한다.

창원경상대학교병원은 인접 부지(약 1,968㎡)를 마련해 30병상(낮병동 20병상)규모로 어린이 재활병원을 건립한다.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 사업에 선정된 시도는 총78억 원의 건립비(건축비, 장비비 등)를 지원받게 된다.

이영준 창원경상대학교병원장은 “장애아동의 특성상 거주 지역을 기반으로 지속적 재활치료가 필요함에도 지역 내 의료시설이 부족해 ‘재활난민’이라는 표현이 있을 정도로 아동재활 의료서비스는 열악하다”며 “민간에서 제공되기 어려운 장애아동에 대한 공공 재활의료서비스를 제공해 지역 간 의료불균형을 해소하고 장애아동가족의 의료수요에 부응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전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