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핫클릭
[화보] 창원 대암초교의 조심스런 첫 등교모습반갑지만, 거리두기 가르치며 교실로 안내하는 교사들은 진땀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0.05.27 19:19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기자] 고등학교 2학년 이하 학생들의 등교 수업 첫날인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교육 당국이 바짝 긴장한 모습이었다.

올해 개학도 하지 못하고 집에서 영상 수업을 청취하던 학생들은 학교에 처음 나간다는 마음에 설레임을 금치 못했다.
특히 초등학생의 경우는 더했다.

창원 대암초등학교 교사들은 이날 미리 출근해 학생 맞을 준비에 여념이 없었다.
학생들 등교시간이 되자 교사들은 정문에서 고사리 손을 맞으며 일일히 안내를 했다.

정문을 들어서자 이름표를 나눠주는 모습도 눈에 띄었다.
거리두기를 가르치며 교실로 안내하는 교사들은 진땀을 흘리기도 했다.
하지만, 오랫만에 아이들을 만난다는 마음에 고단함은 느낄 수 없었다.

교실로 향하며 열화상카메라를 통과해야 하는 학생들의 모습에서 어린이들도 얼마나 조심하는 지를 느낄 수 있는 첫 등교 모습이었다. /사진제공=경남교육청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