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통합-한국당 29일까지 합당, 김종인 비대위원장 체제로당선인 투표서 김종인 압도적 찬성...임기는 내년 4월 재보궐까지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0.05.22 16:03
  • 댓글 0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내년 재보궐선거까지 미래통합당 김종인 전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비대위원장으로 모시기로 했다"고 밝히고 있다.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미래통합당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를 다시 결의하면서 전당대회를 통한 새 대표 선출이 무산됐다.
비대위원장 임기는 내년 4월 7일 재·보궐 선거까지로 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22일 당선인 워크숍에서 당선인들은 비대위를 내년 재보선까지 운영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찬반 투표 결과, 김종인 전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비대위원장으로 모시자는 의견이 압도적인 찬성을 얻었다는 것이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중 김종인 비대위원장 내정자를 방문, 이같은 사정을 설명하고 비대위원장직 수락을 요청할 예정이다.
당 안팎에선 김 내정자가 수락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후 브리핑을 하고 있다.

미래통합당의 비례정당인 미래한국당은 이날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제20대 국회 임기가 만료하는 오는 5월 29일까지 통합당과의 합당을 결의했다.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는 2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5월 29일까지 합당을 결의한다"며 "26일 예정됐던 전당대회 대신에 현역 의원, 당선인, 당직자들의 의견을 듣는 최종 마무리하는 장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따라서 원 대표의 임기 연장은 이뤄지지 않는다.
원 대표는 "26일 최종적으로 합당을 의결할 예정"이라며 "실무적 절차는 염동열 사무총장과 최승재 당선인이 참여하는 합당 수임기구에서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미래통합당은 28일 전국위원회를 열고 미래한국당과 합당 추진을 위한 의결 절차를 진행한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