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박병훈 후보 “통합당, 부당한 공천번복 즉각 시정”
  • 이동우 기자
  • 승인 2020.03.27 10:08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 이동우 기자] 박병훈(사진) 예비후보는 26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부덕의 소치로 경주시민들의 마음에 상처를 드렸다”며 사과했다. 그리고 “경주시민 뜻으로 확정된 공천을 강제로 뒤엎은 미래통합당 최고위와 공관위는 즉시 당헌, 당규에 합당한 시정조치를 하라”고 촉구했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의 공천 절차에 따라 정당하게 후보 결정 경선에 참여했고, 그 결과 경주시민의 뜻에 따라 압도적으로 승리했다. 미래통합당 경주시 국회의원 후보로 확정되었다”고 밝히고, “특정 후보들의 악의적인 음해와 투서 공작으로 지난 23일,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에서 공천을 보류했으나 24일, 공관위는 공천을 재의결했다. 당헌, 당규에 의하면 공관위 재의결을 거친 경우 이후 절차없이 후보가 확정된다”며, “그럼에도 25일 새벽, 기습적으로 소집된 최고위에서 악의적인 투서에 기반해 명예를 훼손시켰고 공천도 보류시켰다”고 최고위의 월권과 이에 굴복한 공관위의 잘못을 지적했다.

실제 공관위 이석연 권한 대행은 “최고위의 기습적인 결정사항은 당헌, 당규에 위배되는 행위이고 최대한 확장해석을 하더라도 최고위의 명백한 월권행위이다”라고 밝히고, “다만 파국을 막기 위해 최고위의 뜻에 따라 경주는 김원길 예비후보를 단수 추천한다”고 발표했다.

박 후보는 당헌, 당규에 따른 공관위의 정상적인 공천 절차를 무시하고 진행된 부당한 최고위의 월권행위와 공관위에 굴복에 대해 시정 촉구 성명을 발표했다.

첫째, 경선 결과에 따른 공관위의 공천 결정을 기습적으로 보류 결정한 최고위는 당헌, 당규를 명백히 위배했습니다.

둘째, 김원길 예비후보를 단수 추천한 공관위 재재의결은 이석연 권한대행이 직접 밝혔듯이 당헌, 당규에 위배되고 정의롭지 못한 결정입니다.

셋째, 정당한 공천절차에 따라 경선에서 압도적으로 승리한 후보를 악의적으로 음해해서 명예를 훼손시키고 공천을 박탈시키는데 합작한 것으로 의심받는 예비후보를 재경선 주자로 확정한 최고위 결정은 부도덕합니다.

넷째, 경주시민의 민의를 왜곡시키고 공관위, 최고위에 저의 명예를 훼손하는 악의적으로 편집된 자료를 제공한 예비후보는 즉각 사퇴하십시오. 최고위와 공관위는 시민들의 요구에 따라 투서된 자료를 즉각 공개하십시오.

다섯째, 경주시민 뜻으로 확정된 공천을 강제로 뒤엎은 미래통합당 최고위와 공관위는 즉시 당헌, 당규에 합당한 시정조치를 해야 합니다.

여섯째, 정당하게 경선에서 승리한 저 박병훈을 미래통합당 경주시 국회의원 후보로 확정 발표하는 것이 정의에 부합하고 민의에 맞습니다. 다시 한 번 촉구합니다. 당헌, 당규에 따라 박병훈을 미래통합당 후보로 확정 발표하십시오.

박 후보는 “촉구 내용이 경주시민의 뜻이고 경주시민들의 미래통합당에 대한 요청이다. 경주시민의 정당한 요청이 수용되지 않으면 모든 법적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밝히고 “오뚜기 박병훈은 공작 정치에 결코 쓰러지지 않는다”며 좌절하지 않겠다는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이동우 기자  pro1288@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