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핫클릭
창원시, 제59회 경남도민체전 개최 연기 건의코로나19 확산여파로 대시민 안전과 선수단 보호 위해
  • 이환수 기자
  • 승인 2020.03.12 18:08
  • 댓글 0
창원시청 청사 전경.

[시사코리아저널=이환수 기자] 창원시는 오는 5월 1일부터 4일까지 4일간 창원시에서 개최예정인 '제59회 경상남도민체육대회'를 대회 참가자에 대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염병 예방과 대시민 안전을 위해 5월 29일부터 6월1일까지 연기해 줄 것을 경상남도체육회에 건의했다.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되며 지난달 23일 기준으로 정부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가 '경계'에서 '심각'으로 격상하고, 경상남도 및 창원시에서도 확진자가 증가하는 시점에서 도민체전 선수단의 우려 및 대시민 안전을 위해 대회연기는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경상남도민체육대회는 지난 2014년 세월호 사건 당시 4월에서 6월로 연기된 전례가 있다.

시는 정부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문화·체육·관광시설 대응 지침을 준수해 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 양상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관계기관과 지속적인 협의 후 개최 연기할 예정이다.

창원시 신인철 체육진흥과장은 “이번 건의안은 경상남도체육회의 체전위원회 심의를 거쳐 개최 연기할 예정이다"며 "향후 상황에 따라 시민 안전을 위해 도민체전을 잠정 연기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환수 기자  naewoe4560@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환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